뉴스

韓·中·日 "모든 형태 보호무역에 저항…판문점 선언 환영"

韓·中·日 "모든 형태 보호무역에 저항…판문점 선언 환영"

박민하 기자

작성 2018.05.04 1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 중국, 일본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들은 "개방되고 원칙에 따른 무역·투자를 위해 모든 형태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해 저항한다"고 밝혔습니다.

한·중·일 3국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18차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최근 역내·세계 경제, 금융 동향, 3국간 금융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이같은 공동선언문을 발표했습니다.

한국에선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일본에선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과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가 참석했습니다.

중국에선 당초 류쿤 중국 재정부장(재무장관)이 참석하기로 돼 있었으나 미·중 무역협상 때문에 회의에 오지 못했습니다.

대신 위 웨이핑 중국 재무차관과 장 젱신 중국인민은행 국제국 부국장이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한·중·일은 최근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지역이 안정적인 인플레이션, 지속적인 경제 성장을 보이며 세계 경제 여건 개선에 기여해 왔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그러나 보호무역주의, 예상보다 빠른 주요국 금리 인상 움직임, 지정학적 긴장 등이 위험 요인으로 도사리고 있다고 경계했습니다.

한·중·일은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발표한 판문점 선언이 지정학적 긴장감을 누그러뜨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아울러 모든 형태의 보호무역주의를 배격하며 한·중·일 소통과 협력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