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리모컨 눌러야 문 열리는 한진家 '비밀 공간'…3곳 발견

리모컨 눌러야 문 열리는 한진家 '비밀 공간'…3곳 발견

정경윤 기자

작성 2018.05.04 07: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관세청이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집을 뒤져서 비밀 공간을 찾았다고 전해드렸었죠. 어제(3일) 대한항공이 비밀공간이 아니라 그냥 창고일 뿐이라고 주장하니까 관세청이 또, 바로 리모컨을 눌러야만 문이 열리는데 이게 비밀 공간이 아니면 뭐냐고 반박을 했습니다.

정경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관세청 조사관들이 조 회장 자택에서 확인한 비밀공간은 모두 3곳으로 2층에 2곳, 지하 1층에 1곳이 있었습니다.

모두 지난달 21일 1차 압수수색 때는 찾지 못한 공간입니다.

2층 옷 방의 문을 열고 들어가면 그 안에 틈새가 보이는 문이 하나 더 있는데, 리모컨을 눌러야 열리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비밀공간 중 1곳은 대한항공 측에서 스스로 열어줬고, 나머지 2곳은 조사관들이 찾아냈습니다.

대한항공 측은 누구나 발견해 들어갈 수 있는 곳으로 쓰지 않은 물건을 보관하는 창고라고 해명에 나섰지만, 관세청은 이 공간을 찾아내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려 압수수색 시간이 길어졌다며 이런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이 공간에는 조 회장 가족의 밀수, 탈세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물품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차 압수수색 이후 문제의 소지가 있는 물품을 사전에 정리했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관세청은 집 안에서 확보한 물품 내역과 대한항공 화물 운송 정보 등을 비교해 혐의 입증에 주력할 계획입니다.

또, 대한항공 직원 등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마치는 대로 이명희 씨와 조현아·현민 자매를 소환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