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라돈침대④] 방사능 내뿜는 일상용품 불안한데…손 놓은 규제

장세만 기자 jang@sbs.co.kr

작성 2018.05.03 20:50 수정 2018.05.04 15: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자>

방사선을 내뿜는 물질이 일상용품에서 검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온열 매트와 건강 팔찌, 베개, 화장품 등 소비자들이 피부에 바르고 몸에 닿는 제품 속에서도 방사능이 잇따라 검출됐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가 정한 방사선 기본안전기준을 적게는 2~3배, 많게는 수백 배 초과한 수치입니다.

이렇게 방사성 물질이 일상 제품에서 널리 쓰이지만 소비자들로서는 알 길이 없습니다.

때문에 방사성 물질을 재료로 쓸 경우 어떤 것을, 얼마나 썼는지 표기하도록 하는 방안이 시급합니다.

[노웅래/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번에 침대에서 방사능이 검출된 것은 정부 차원의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방사성 원료제품) 시판하기 이전에 정부가 세밀히 검사하고 확인하도록 절차를 강화해야 합니다.]

또 방사성 물질이 뿜어내는 1급 발암물질, 라돈에 대한 규제도 부실합니다.

실내 공기 질에 대한 허용기준치만 있을 뿐 방사성 물질을 사용하는 제품에서 라돈을 비롯해 방사선이 얼마나 나오는지에 대한 관리는 손을 놓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노인식·서진호·김승태, 영상편집 : 황지영)  

▶ [단독][라돈침대①] 유명 침대서 '1급 발암물질' 라돈 대량 검출
▶ [단독][라돈침대②] 음이온 나오게 하려다…방사능 나오는 침대
▶ [단독][라돈침대③] 대진침대 "해당 모델 생산 중단"…다른 침대는 괜찮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