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 독거노인 90만 명에 맞춤형 서비스 제공"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4.27 09: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약 독거노인 90만 명에 맞춤형 서비스 제공"
고령화와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정부가 사회적 돌봄이 필요한 독거노인을 적극적으로 찾아 필요한 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27일 사회관계장관회의 심의를 거쳐 이런 내용을 담은 '제2차 독거노인 종합지원대책'(2018∼2022)을 발표했습니다.

1차 종합대책(2012∼2017)이 돌봄 서비스 확대와 기본 인프라 구축에 중점을 뒀다면, 2차 종합대책은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독거 유형별 맞춤서비스를 제공하며, 지역 사회의 돌봄을 활성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독거노인 수는 2010년 105만6천명에서 2018년 140만5천명으로 늘었고, 2022년에는 171만4천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추산됩니다.

복지부는 경제적, 육체적, 정신적으로 취약한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한 공공 돌봄 서비스 대상을 2018년 55만명에서 2022년에는 63만2천명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택배 회사 등 민간이나 우체국, 경찰 등 지역 기관과 협력해 제공하는 돌봄 서비스 대상도 같은 기간 7만6천명에서 27만명으로 대폭 늘리기로 했습니다.

정서적으로 취약한 노인에 대한 기초심리검사와 상담, 재산 관리를 위한 무료 법률 상담 등 개인이 처한 상황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주민등록상 동거인이 있지만 실제 홀로 거주하는 노인, 자녀나 손자녀와 함께 거주하지만 낮에 홀로 지내는 노인 등 독거로 전환될 가능성이 크거나 실질적 독거노인도 우울·치매·자살 예방이나 건강 관리 교육, 자원봉사 참여 등을 통해 자조 모임을 꾸릴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사물인터넷(IoT)이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돌봄 서비스로 취약한 독거가구의 안전서비스 지원도 강화해 나갈 계획입니다.

복지 시설과 거주 시설을 통합한 공공 실버주택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공공 실버주택은 주택과 복지관을 함께 지어 제공하는 영구임대주택으로 이미 입주한 성남 위례, 분당 목련을 포함해 전국 21개 지역에서 추진 중입니다.

문턱을 제거하거나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는 세면대를 설치하는 등 무장애 설계를 적용한 주택 개보수를 지원하고, 움직임을 감지해 일정 기간 동작이 없을 때 관리실 등에 자동 연락이 되는 안심 센서도 원하는 가구에 설치할 계획입니다.

지역 내 텃밭 가꾸기 등 소일거리나 자원봉사 참여, 다양한 문화생활, 컴퓨터 등 IT 활용·문해 교육을 활성화하고 일자리도 확충해 자존감과 자립역량을 강화하는 것도 목표입니다.

현재 여가 중심인 노인복지관의 기능을 취약 독거노인 돌봄·관리로 확대·개편하고 재가노인지원센터의 일상생활 지원·보호 기능,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의 정책 개발 기능도 강화할 계획입니다.

소득 하위 70%를 대상으로 이뤄지는 독거노인에 대한 현황조사도 독거노인 전체로 확대합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제2차 독거노인 종합지원대책을 통해 독거노인이 편안하고 행복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지역 사회 중심의 촘촘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포용적 복지국가의 기틀이 마련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