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토론토 차량돌진' 한국인 2명 포함 모두 10명 사망"

"'토론토 차량돌진' 한국인 2명 포함 모두 10명 사망"

이기성 기자

작성 2018.04.24 17:41 수정 2018.04.24 1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캐나다 토론토 시내에서 대낮에 차량 1대가 인도의 행인들을 덮쳤습니다. 모두 10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쳤는데, 이 가운데 한국인도 사망자 2명, 중상자 1명이 확인됐습니다.

이기성 기자입니다.

<기자>

캐나다 토론토 시내 북부의 한 교차로에서 어제(23일) 오후 1시 반, 흰색 밴 한 대가 인도로 돌진해 행인들을 잇달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건으로 10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쳤습니다.

외교부는 이 가운데 한국인 사망자가 2명이며 한국인 1명은 중상을 입은 것을 현지 경찰 당국으로부터 통보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사망자 중에는 캐나다 시민권자인 한인 동포 1명도 포함됐다고 말했습니다.

부상자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상태가 위중해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사건이 발생한 곳은 한인타운과 가까운 번화가인 데다 점심 식사하러 나온 직장인들이 많아 인명 피해가 컸습니다.

목격자들은 흰색 밴이 시속 60km 이상으로 1.6km 정도 광란의 질주를 벌여 사고가 아니라 고의로 보행자들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고 증언했습니다.

[사고 목격자 : 저기 버스정류장이 완전히 부서졌어요. 차량이 사람들을 하나하나씩 치고 나갔어요.]

경찰은 현장에서 용의자를 붙잡았습니다. 용의자는 무언가를 손에 쥐고 경찰을 향해 총을 쏘는 것처럼 행동하다 체포됐습니다.

당시 토론토에서는 오는 6월 개최되는 주요 7개국 정상회의 준비를 위해 G7 외무장관들이 회의를 열고 있었습니다.

미 안보당국 관계자는 수사 당국이 단순한 사고라기보다 테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