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화력발전소, 미세먼지 주범 내뿜지만 배출량 오리무중

이용식 기자 yslee@sbs.co.kr

작성 2018.04.13 03: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세먼지의 원인을 두고 국내외 요인에 대한 논란이 많죠. 많은 요인들 가운데 공장 굴뚝에서 나오는 대기오염 물질을 우선 꼽을 수 있는데 국내 6백여 사업장 굴뚝을 조사한 자료를 분석해보니 역시 화력발전소가 미세먼지 원인물질을 가장 많이 내뿜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용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발전소 굴뚝에서 연기가 밤낮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황춘화/주민 : 낮에는 뿌옇게만 나와요. 솔직히 밤에 더 심하게 나오죠.]

발전소와 공장 등 전국 6백여 개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을 이곳 환경공단에서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내뿜는 대기오염물질 가운데 미세먼지의 주범인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은 한해 40만 톤에 달합니다.

이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을 가장 많이 배출하는 곳은 발전소였습니다. 황산화물 전체 배출량의 56%, 질소산화물의 39.5%를 발전소가 뿜어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석탄 화력발전소에서 황산화물이 많이 나오는 이유는 황 성분이 든 유연탄을 연료로 쓰기 때문입니다. 연소과정에서 나오는 질소산화물 역시 LNG보다 석탄 화력에서 더 많이 배출됩니다.

사정이 이런데도 발전소들은 배출 허용 기준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습니다.

[천대원/환경공단 대기환경과 과장 : 배출허용 기준을 초과하게 되면 자동으로 알람이 전송되도록 되어 있습니다.]

특히, 황산화물과 먼지의 경우 배출량에 따라 부과금을 물리고 있지만 질소산화물은 여전히 규제 대상에 포함돼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