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난폭하게 군다"…日 효고현서 장애 아들 26년간 감금시켜

"난폭하게 군다"…日 효고현서 장애 아들 26년간 감금시켜

권태훈 기자

작성 2018.04.08 19:04 수정 2018.04.09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난폭하게 군다"…日 효고현서 장애 아들 26년간 감금시켜
일본 남서부 효고(兵庫)현에서 70대 부모가 장애가 있는 아들을 26년간 감금상태에서 생활하게 한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효고현 경찰은 효고현 산다(三田)시에 사는 야마자키(山崎·73)씨를 감금 용의로 체포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야마자키씨는 약 26년 전부터 장남(42)을 목제 우리(짐승 등을 가둬 기르기 위해 만든 틀)에 가둬 놓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야마자키는 "아들이 난폭하게 굴어서 그랬다"고 가둬 놓은 점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사실은 지난 1월 중순 야마자키씨가 부인을 노인복지시설에 보내기 위해 산다시의 복지담당자와 상의하면서 "장남을 우리에 가둬놓고 생활하게 한다"고 언급하면서 파악됐습니다.

이에 시청 직원들이 야마자키씨의 자택을 방문한 결과 높이 1m, 가로 1.8m, 세로 90㎝ 크기의 목제 우리에 갇혀 있는 장남을 발견했습니다.

이 우리에는 자물쇠가 설치돼 있었으며, 발견 당시 이 남성은 상의만 걸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우리 안에는 애완동물용 배변용 시트가 깔렸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이 남성은 시의 보호시설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야마자키씨는 경찰 조사에서 "장남에게 정신질환이 있어서 16세 때부터 우리에서 생활하게 했다"며 "이틀에 한 번, 밥을 먹이고 목욕도 시켰다"고 진술했습니다.

야마자키씨의 아들은 장애인에게 발급되는 장애인수첩을 소지하고 있었지만, 시청에 도움을 요청한 적이 없어서 시청 관계자도 이 남성이 장애인이라는 사실을 파악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오사카(大阪)부 오사카시의 민가에서 지난해 12월 부모로부터 "정신질환이 있어 난폭하게 군다"는 이유로 감금돼 생활하던 여성이 사망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 여성의 부모는 보호책임자 유기치사 및 감금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