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기업 감시는 누가?…감독이 '사외이사'인 히어로즈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8.04.05 20:40 수정 2018.04.05 20: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 히어로즈의 메인 스폰서인 넥센 타이어가 경영 정상화를 요구하며 스폰서료를 주지 않았다는 소식, 전해드렸죠. SBS가 취재한 결과 법정 구속된 이장석 대표가 선임한 장정석 감독과 전력 분석 팀장이 '사외이사'로 등록된 황당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단독 보도,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히어로즈 구단의 등기부 등본입니다. 구단의 주요 임원들이 사내이사로, 장정석 감독과 이 모 전력분석팀장이 '사외이사'로 등록돼 있습니다.

이장석 대표가 직접 선임했던 이들은 기업 경영을 견제하고 감시하는 사외이사 제도의 취지에 전혀 맞지 않는 인물들입니다.

[이 모 씨/히어로즈 전력분석팀장 :(사와이사로 선임) 해도 되냐고 해서, 된다고 했죠. (물어본 주체는 대표이사님인가요?) 네. 이장석 대표이사님이요.]

KBO가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이장석 대표의 업무를 정지시켰지만, 이 대표의 최측근들로만 구성된 이사회가 과연 이 대표로부터 자유로울지 의문이 생기는 대목입니다.

이상한 것은 이사회 구성만이 아닙니다. 사내 감사로 등록된 인물은 지난해 4월 사직서를 냈는데 구단에서 지금까지 수리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사외이사들이 이 대표의 최측근인데다 사내 감사마저 사실상 공석이기 때문에 구단 운영을 감시할 장치가 전혀 없는 겁니다.

SBS의 취재가 시작되자 히어로즈 구단은 오늘(5일) 법률 해석에 실수가 있었다며 장 감독과 전력분석팀장의 사외이사 사직서를 받겠으며 새 감사도 곧 선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최준수, 영상편집 : 박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