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신세계로 가는 첫 발걸음…핵심은 '블록체인'

SBS뉴스

작성 2018.03.12 04:33 수정 2018.03.12 04: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BS 스페셜] 비트코인, 위대한 혹은 위험한 실험

"국가기관이나 은행의 개입 없이 개인 간 자유로운 거래를 할 수 있는 전자화폐시스템을 만들겠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사토시 나카모토'의 발칙한 상상에 의해 만들어진 비트코인은 10년 사이 기존의 금융질서에 영향을 줄 정도로 그 파급력이 커졌다. 실제론 컴퓨터상의 숫자에 불과한 비트코인에 왜 사람들은 열광할까? 투기광풍 심지어는 사기라는 최근의 끝없는 경고와 각국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이 사라지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 

P2P를 통한 탈중앙화, 그리고 블록체인. 비트코인의 두 가지 핵심 키워드이다. 비록 비트코인이 현실적인 화폐기능에선 많은 한계를 보였지만 위변조가 불가능한 분산원장 기술, 즉 블록체인이 미래를 변화시킬 것이라는 기대는 커져가고 있다. 세계가 주목하는 블록체인의 매력은 무엇인가?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극소수 해커들의 도발적 아이디어였던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이 어떻게 세상을 바꿀 수도 있는 미래기술로 부상했는지 살펴보려 한다.   

◇ 암호화폐가 뭐 길래?

20대에 수억 원의 자산을 모은 형기씨. 그는 대학진학 대신 암호화폐 전업투자자의 길을 택했다. 부모님께 수천만 원의 용돈을 드릴 정도로 성공했지만 새벽부터 비트코인을 비롯한 다양한 코인에 대한 공부에 여념이 없다. 지금은 과열돼 있지만 한번 형성된 암호화폐 생태계는 사라질 수 없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그가 인생을 건 미래기술은 무엇일까?

지난 해 4월 비트코인을 화폐로 인정했고 2020 도쿄올림픽을 기점으로 'J코인' 발행을 검토한다는 일본. 비트코인 결제가 가능한 가게가 수 만 곳에 달하고 '가상통화 소녀'라는 아이돌이 활동할 정도라는데. 하지만 지난 1월 한 거래소가 5천억 원이 넘는 해킹사고를 당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이젠 거래소를 통하지 않고 직접 채굴하는 게 유행처럼 번진 것. 암호화폐로 지급 예정이던 개런티를 해킹 당했음에도 ’가상통화 소녀‘는 해킹 피해자들을 위한 공연에 나섰다. 

불과 몇 년 전 처음 접했을 때만해도 사기라고 여겼다는 일본의 미스 비트코인 마이씨. 그녀가 빠진 비트코인의 매력은 무엇일까?  

◇ 암호화폐와 머니게임

2010년 5월 22일. 이른바 피자데이에 비트코인을 이용한 최초의 실물거래가 이루어졌다. 당시 피자 두 판을 위해 사용된 비트코인은 1만개. 지금 시세로 피자 한판에 500억 원을 지불한 셈이다. 이런 급속한 가격 급등은 20여 년 전의 닷컴 버블과 닮았다. 신기술의 등장에는 거품이 필수인가?   

블록체인과는 관련이 없어 해킹에 취약한 거래소부터 ‘코인’자를 붙인 다단계 업체까지. 아직까지 무법지대인 암호화폐 생태계를 살펴본다. 

◇ 암호화폐 사용백서 

브라질 유학생 가브리엘라는 독일 대학 등록금을 비트코인으로 결제했다. 신세계를 경험했다는 그녀와 시세변동이 심한 암호화폐를 통화로 인정한 대학 측을 직접 만났다. 

미국 NGO 단체인 ‘워터 프로젝트’는 비트코인을 받은 다음부터 모금액이 늘었다고 하고 UNICEF 파리지사는 채굴자들로부터 일정 비율의 기부를 약속받는 등 세계 각지선 암호화폐가 통화 보조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그런데 실제 생활에선 암호화폐로 도대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대학생 암호화폐 동아리 멤버들의 '평창 올림픽 암호화폐로만 즐기기' 프로젝트를 따라가 본다. 또한 비트코인 허브로 알려진 도쿄, 베를린에서조차 드러난 실물통화로서의 비트코인의 한계를 살펴본다.   

◇ 세계는 지금 블록체인 실험 중 

"우리나라에선 아기가 태어나면 자기 이름보다 디지털 아이디를 먼저 부여받는다. 관공서에 가지 않고도 아기와 가족은 수당 등 공공서비스를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다." 지난 달 평창올림픽을 방문한 에스토니아 대통령의 말은 이 나라의 디지털 서비스 수준을 가늠케 한다. 

인구 130만의 발트해 소국. 20년 전부터 디지털정부를 표방한 에스토니아 국민은 전자주민증인 E-ID를 통해 수천 개가 넘는 공공 서비스를 받는다. 또한 운전면허증에서부터 교통, 금융, 의료 등 결혼과 이혼, 부동산 거래를 제외한 모든 영역에서 인증서로 작용한다. 전자서명만으로도 GDP의 2%가 절감된다고 하는데.

또한 세계인을 상대로 한 디지털 주민증 E-Residency는 그 소지자가 에스토니아에 직접 가지 않고도 10분 만에 법인 설립을 가능케 해준다. 이를 통해 작년 한해만 2,600여개 스타트업이 창업되고 세계 각지에서 천문학적인 투자금을 유치했다. 이 모든 걸 가능하게 했던 세계 최고의 디지털 행정시스템. 그 안에 녹아있는 블록체인 기술은 무엇이고 그들이 꿈꾸는 미래는 무엇인가?

◇ 블록체인에 미래는 있는가?

컴퓨터와 영어에 친숙하고 과거 게임아이템을 거래한 경험이 있는 젊은 세대에게 암호화폐는 낯설지 않다. 구글이나 페이스북 같은 거대 기업이 부를 독점하는 현실에서, 네트워크 참여자 모두에게 이익을 나눈다는 블록체인의 스마트 컨트랙트는 신선하다. 하지만 이 모든 게 한낱 공상에 불과할 수도 있는 게 엄연한 현실, 3월 11일 SBS스페셜 '비트코인, 위대한 혹은 위험한 실험'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이 가져올 변화와 그 가능성을 살펴본다.

(SBS 뉴미디어부)         

▶ 쇼핑하고 숙박비 내고…일상을 파고든 '비트코인'의 현재
▶ 세계는 지금 암호화폐 열풍…약 될까 독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