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대북특사단 성과에 반색…"평화 물꼬 텄다"

민주당, 대북특사단 성과에 반색…"평화 물꼬 텄다"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8.03.07 14: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대북특사단 성과에 반색…"평화 물꼬 텄다"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이 4월 말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의 합의를 끌어낸 데 대해 "한반도 평화 체제를 구축하는 획기적 돌파구를 마련했다"고 환영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7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안희정 지사 건으로 대북특사단이 자칫 묻힐 뻔했지만, 다행히 성과가 너무나 꽉 차고 크다"며 "국민에게 희망 보따리를 들고 왔기에, 다시 마음을 가다듬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우원식 원내대표 역시 "한반도 정세를 뒤바꿀 중대한 전진"이라고 극찬하면서 "민주당도 남북정상회담, 북미대화와 관련한 과제를 충실히 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전해철 의원 역시 한 라디오 방송에서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이고, 또 남북대화 및 북미대화를 하겠다고 얘기하지 않았나라며 문재인 정부나 문 대통령이 노력했던 것이 상당 부분 성과로 나타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에서 이번 대북특사 결과에 "그래도 경계를 늦출 수 없다"고 신중론을 펴는 것에는 적극적으로 반박했습니다.

전 의원은 "북한이 어떻게 나올지 가정을 해서 비판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지금 모든 것을 한 번에 얻고자 하는 것 역시 적절하지 않고 북한이 대화하겠다고 얘기한 것만으로 상당한 성과"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민주당은 청와대에서 열리는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앞두고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백혜련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이번 주는 한반도 평화를 향한 중대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외교·안보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고 남북의 통 큰 합의에 야당의 통 큰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