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박진성 시인, '성추행 논란' 고은 시인 목격담 폭로…"현장에 있었다"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3.05 1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박진성 시인, 성추행 논란 고은 시인 목격담 폭로…"현장에 있었다"
고은 시인이 외신을 통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후배 박진성 시인이 추행에 대해 증언하는 글을 썼습니다.

박진성 시인은 5일 자신의 블로그에 '고En 시인의 추행에 대해 증언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박진성 시인은 "저는 추악한 성범죄 현장의 목격자이자 방관자"라며 "지난날의 제 자신을 반성하고 증언한다"고 글을 시작했습니다.

박 시인은 지난 2008년 4월 한 대학교에서 주최한 강연회 이후 고은 시인의 성추행이 벌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진성 시인 폭로박 시인은 당시 다른 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K로부터 뒤풀이 자리에 참석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고은 시인을 만날 수 있다는 생각에 설렜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인은 "오후 5시 술기운에 취해서였는지 고En 시인이 참석자 중 옆자리에 앉은 여성의 손을 만지기 시작했고 팔을 만지고 허벅지를 만졌다"며 "당시 20대였던 여성은 고En 옆자리에 앉았다는 이유만으로 그런 '추행'을 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시인은 "K교수에게 밉보일까 두려웠고 문단의 대선배 고En 시인에게 밉보일까 두려웠다"고 털어놨습니다.

또 박 시인은 "고은 시인이 여성 3명 앞에서 지퍼를 열고 자신의 성기를 꺼내 흔든 뒤 자리에 다시 앉아 '너희들 이런 용기 있어?'라고 말했다"고 폭로했습니다.

박 시인은 "2018년. '30년 전 격려 차원에서 그랬다'는 고En 시인의 변명을 보고 또 한 번 경악했다. '부끄러울 일 안 했다, 집필을 계속하겠다'는 고En 시인의 입장 표명을 보고 다시 참담함을 느꼈다"고 토로했습니다.

이어 "그의 추행과 희롱을 보고 겪은 시인만 적게 잡아 수백 명이 넘는다. 문단 사람들이 다 아는 사실을 왜 노(老) 시인은 부정하는 것인가"라고 꼬집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박 시인은 "고En 시인의 진정한 사과를 바라며 이를 묵살하지 말기를 바란다"며 "저 역시 방관자로서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쓴다"고 끝맺었습니다.

앞서 최영미 시인은 지난해 12월 인문교양 계간지 '황해문화'를 통해 '괴물'이라는 제목의 시를 발표했습니다.

시에 등장하는 'En선생'이 고은 시인으로 밝혀지면서 성추행 의혹에 휘말렸습니다.

고은 시인은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렇다 할 공식 입장은 발표하지 않았으나 지난 2일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보낸 성명서를 통해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가디언 고은
고은 시인은 "최근 제기된 의혹에서 내 이름이 언급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일부 인사들이 나에 대해 제기하는 상습적인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단호히 부인한다"고 밝혔습니다.

성추행 논란이 커지자 서울시는 고은 시인의 서재를 본 떠 만든 '만인의 방' 철거 결정을 내렸으며 교육부는 교과서에 실린 고은의 시를 삭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가디언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