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3월엔 황사·미세먼지 함께 안구건조증 환자도 급증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3.02 0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3월엔 황사·미세먼지 함께 안구건조증 환자도 급증
황사와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봄에 안구건조증 환자가 크게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안구건조증 환자는 2013년 211만 8천931명, 2014년 214만 7천584명에서 2015년 216만 7천968명, 2016년 224만 4천627명 등 3년간 6% 증가했습니다.

2016년 월별 진료 인원을 보면 1월과 2월에는 각각 29만 4천 명, 29만 5천 명이 병원을 찾다가 3월에는 33만 2천 명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월별로는 8월이 32만 5천 명, 12월은 31만 4천 명으로 환자가 많았으나, 계절별로는 3∼5월 봄철 환자가 단연 가장 두드러졌습니다.

성별로는 여성이 68.4%로 남자 31.5%의 갑절 이상이었고, 연령층은 50대 20.0%, 60대 18.6%, 40대 15.3%, 70대 15.2%, 30대 10.9%, 20대 10.2% 등 중년층과 노년층의 비중이 높았습니다.

안구건조증은 눈물이 적게 나오거나 쉽게 말라서 눈 표면에 염증이 생겨 눈이 불편해지는 질환입니다.

눈물은 각막과 결막을 촉촉하게 유지해 눈꺼풀과의 마찰을 줄여줍니다.

눈물이 쉽게 증발하지 않도록 도와주는 눈 표면의 '눈물막'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 안구건조증으로 발전하기 쉽습니다.

대부분은 눈에 모래알이 들어간 듯한 이물감을 느끼거나 눈곱이 자주 끼고 충혈되며, 심한 경우 눈을 제대로 뜨기 어렵고 안구·전신피로,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원인으로는 인체 노화, 황사, TV·컴퓨터·스마트폰 사용, 건조한 실내 환경, 항생제·수면제·피임약 ·항히스타민제 복용, 선풍기 바람 등이 꼽힙니다.

특히 봄철에는 황사와 미세먼지가 중금속 세균·곰팡이 등 유해한 오염물질을 많이 함유해 눈 건강을 위협할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봄철 황사와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보안경 등을 착용하거나 인공눈물 점안액을 이용해 눈에 들어간 이물질을 씻어내는 것이 좋습니다.

직장과 가정에서 적절한 습도를 유지하고, 독서나 TV 시청 시에는 조금 더 자주 눈을 깜박여 눈물의 증발을 막는 것이 좋습니다.

심평원은 눈의 피로가 느껴지면 휴식을 취하고 따뜻한 물수건으로 눈을 마사지할 것을 권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