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팔성, 중견기업 돈 받아 MB 대선자금으로 전달"

"이팔성, 중견기업 돈 받아 MB 대선자금으로 전달"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8.02.28 20:33 수정 2018.02.28 20: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17대 대선을 앞두고 이팔성 전 우리금융 지주 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거액을 건넨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중견 조선업체로부터 돈을 받아 건넨 거로 보고 있는데 대가성이 있었다고 보고 뇌물 혐의를 적용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어서 김혜민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 17대 대선을 앞두고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 측에 8억 원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전 회장이 한 중견 조선업체로부터 돈을 받아, 이 전 대통령의 사위인 이상주 변호사를 통해 이상득 전 의원에게 건넨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이 전 회장이 이상주 변호사에게 별도로 14억 5천만 원을 건넨 정황도 포착했습니다.

이상주 변호사는 "선거 자금 명목으로 알고 있었다"면서도 "액수는 정확히 몰랐고, 돈을 그대로 전달하기만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상득 전 의원에게 전달된 8억 원을 포함해 모두 22억 5천만 원이 이 전 대통령 측에 전달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단순 대선 자금이 아니라 대가성이 있었다고 보고 뇌물 혐의를 적용할 방침입니다.

이 전 회장이 이 전 대통령에게 금품 로비를 하면서 그 대가로 기업의 민원을 부탁하고, 자신은 우리금융지주 회장 자리를 약속받은 것은 아닌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이상득 전 의원의 혐의가 추가로 나온 만큼 이 전 의원을 재소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우)

▶ [단독] "다스 소송비용 대납 20억 더 있다"…구속수사론 무게
▶ 이팔성은 누구? MB정부 '4대 천왕'…막강한 영향력
▶ '제2롯데월드' MB청와대 개입 확인…수사·감사 불가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