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2롯데월드②] "불만 여론 막아라" 정부 기관 총동원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8.02.27 20:47 수정 2018.02.27 2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또 당시 청와대가 이른바 여론 관리 명목으로 구체적 지침을 통해 정부 기관을 총동원한 내용도 확인됐습니다. 반대 목소리가 나오는 통로마다 담당 부처를 지정해 놓고 선제적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계속해서 김용태 기자입니다.

<기자>

2008년 12월 15일 작성된 국방비서관실 여론관리방안 문건입니다. 유관 기관의 철저한 공조, 불만요인 차단 등 선제적 대응을 강조하면서, 단계별 기본 지침을 내립니다.

정부와 롯데의 비공식 협의 시기에는 청와대, 국방부, 공군이 다각적으로 검토 중이라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라고 했는데 당시 국방장관 발언은 지침 대로입니다.

[이상희/국방부 장관 (2008년 12월 31일) : 국방부나 공군은 비행과 건축물의 안전, 법률적 측면, 그리고 주변 지역의 여러 가지 영향요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를 해왔고.]

활주로 3도 변경 논리로 신규 규제 지역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점을 부각하도록 했는데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조원동/국무총리실 사무차장 (2009년 4월) : 3도라고 하는 것은 뭐냐면 이쪽에 신규로 비행안 전구역이 더 나타나지 않게 하면서…]

반대 세력별로 담당 부처를 지정하기도 했습니다.

이른바 좌파언론과 정치권은 청와대와 총리실·국토부·군 원로와 예비역 단체는 국방부와 공군·성남 지역 민원은 청와대 정무-민정 수석실과 행안부·국방부가 담당하도록 했습니다.

특히 성남지역 국회의원은 4명 전원 당시 여당이라며 민원자제를 요청하고 고도제한 일부 완화를 검토한다는 식의 당근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편집 : 이재성, 자료제공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실)

▶ [단독][제2롯데월드①] MB정부가 '롯데 컨설팅'? "엔화 쓰면 이익…전폭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