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제2롯데월드①] MB 청와대, '제2롯데월드 건설' 시나리오 만들었다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2.26 20:13 수정 2018.02.26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올림픽이라는 인기 드라마가 끝나서 그런지 조금은 허전했던 하루였습니다. 지난 17일 동안 평창에서 겨울 축제가 열리는 동안에도 SBS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내용을 계속 취재해 왔습니다. 오늘(26일)은 제2롯데월드 건설 과정에 이명박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내용 그리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인사청탁 관련해 돈을 받았다는 의혹, 그리고 다스가 사실상 이 전 대통령 소유라는 의혹을 뒷받침해 줄 취재 내용을 준비했습니다.

먼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가 제2롯데월드 건설을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추진했다는 걸 입증할 결정적인 문건 내용을 SBS가 확보했습니다. 당시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제2롯데월드를 짓기 위한 단계별 추진 계획 시나리오까지 만들었다는 내용입니다.

먼저 전병남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이명박 대통령 집권 첫해인 지난 2008년 12월 15일 작성한 청와대 국방비서관실 보고서입니다. '제2롯데월드 건설추진 관련 여론관리방안'이라는 제목의 이 문건에는 3단계로 나눈 추진 계획이 담겨 있습니다.

1단계는 정부와 롯데의 비공식 협의. 문건 작성 당일인 12월 15일부터 이틀 동안 이뤄진다고 적시돼 있습니다.

이어 2단계로 12월 19일부터 22일 사이 롯데가 서울시 행정협의조정위에 재심을 요청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3단계는 12월 23일부터 31일까지 행정협의조정위 심의와 결정을 해야 한다고 적혀 있습니다.

청와대가 제2 롯데월드 건설을 기획하고 허가를 위한 시간표를 제시한 겁니다.

이 문건은 지난해 7월 14일부터 28일까지 세 차례에 걸쳐 국가기록원에 이관됐습니다. 지난해 7월 중순 청와대 캐비닛에서 발견됐다는 바로 그 MB 정부 제2롯데월드 문건입니다.

제2 롯데월드에 대한 이명박 정부의 특혜 의혹은 지난 10년간 계속 제기되어왔지만 청와대가 직접 시나리오를 만들어 기획·주도했다는 걸 보여주는 문건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김진원, 자료제공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실)

▶ [제2롯데월드②] 청와대-롯데 '비밀회동' 이후…문건대로 일사천리 진행
▶ [제2롯데월드③] '불가' 입장 180도 바꾼 공군…청와대 주도적 개입
▶ [제2롯데월드④] MB정부, 제2롯데월드 건설 앞장선 이유는?…문건 속 정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