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법원 추가조사위 "법관 독립 침해 문건 다수 발견"

대법원 추가조사위 "법관 독립 침해 문건 다수 발견"

손형안 기자

작성 2018.01.22 11:41 수정 2018.01.22 13: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법원 추가조사위 "법관 독립 침해 문건 다수 발견"
지난 1년 가까이 법원 안팎에서 논란이 일었던 이른바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법원 추가조사위원회가 조사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법원 추가조사위원회는 조사결과 일선 법관의 회의체인 판사회의에 대한 견제를 시도하고, 법원 내 특정 학술단체나 사법행정에 비판적인 판사들의 정보를 수집한 문건 등이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추가조사위는 블랙리스트와 관련해서는 확인하거나 발견된 내용이 있다는 명시적 입장을 밝히진 않았습니다.

다만, 조사위는 판사 활동, 학술모임, 재판부 동향 등과 관련해 여러 상황을 파악한 동향 파악 문건이 있다고 제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추가조사위는 "법원행정처는 그동안 '사법 불신에 대한 대응' 등을 이유로 공식적·비공식적 방법을 모두 동원해 법원의 운영과 법관의 업무뿐만 아니라 그 이외의 영역에 관해서도 광범위하게 정보수집을 해온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는 판사회의 의장 경선 및 사법행정위원회 위원 추천 과정에서 각종 '대책' 강구, 법원 내 최대 학술단체인 국제인권법학회의 소모임 '인권을 사랑하는 판사들의 모임'의 학술대회 개최를 둘러싼 동향파악 등을 다룬 문건이 나왔습니다.

또 대법원장의 사법행정에 비판적인 판사들에 대한 동향 파악,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형사재판을 맡은 담당재판부에 대한 동향파악 등의 문건이 작성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앞으로 대법원은 추가조사 결과를 토대로 법원행정처의 권한 축소와 개선책 강구, 제도 개선 등에 나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