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희중 "특활비 통로 여러 개…진실은 MB만 안다"

김희중 "특활비 통로 여러 개…진실은 MB만 안다"

SBS 뉴스

작성 2018.01.21 13: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부속실장을 지낸 김희중 씨가 당시 국정원 돈을 받는 통로는 2곳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상납 통로가 더 있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김희중 씨는 또 모든 걸 알고 있는 사람은 단 한 사람이라고 사실상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지목했습니다.

박원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 내용>

김희중 전 실장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는 청와대의 통로가 자신과 김백준 전 기획관 등 2곳이었다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서로 간에도 이런 사실을 몰랐다며 측근 가운데에도 관련 내용을 자세히 아는 사람이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국정원 특수활동비 5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김진모 전 비서관은 지난 2011년 당시 신승균 국정원 국익전략실장에게 돈을 요구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김 전 실장이 말한 2곳 외에 특수활동비를 받는 별도의 통로가 있을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독대해 국정원 돈이 청와대로 가는 게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했던 건 이렇게 청와대 여러 곳에서 중구난방식으로 특수활동비를 요구했기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와 관련해 김 전 실장은 자신이 국정원 돈을 받은 건 윗선에 보고했다며 모든 진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한 분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실상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지목한 겁니다.

그러면서 김 전 실장은 이 전 대통령이 국민에게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는 게 최선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BS 비디오머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