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MB 향하는 '다섯 개의 창'…검찰 직접 수사는 언제쯤?

MB 향하는 '다섯 개의 창'…검찰 직접 수사는 언제쯤?

박현석 기자

작성 2018.01.19 20:21 수정 2018.01.19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검찰 수사는 빠르게 또 전방위로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하고 있습니다. 여러 갈래로 수사가 이뤄지다 보니 복잡한 느낌도 있어서 현재 검찰 수사가 큰 틀에서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저희가 간략하게 정리해드리겠습니다.

박현석 기자의 설명 들어보시겠습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검찰 수사는 제일 처음 국정원과 군의 댓글 공작·정치 관여 의혹에서 다스,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순으로 시작됐습니다.

시간순으로는 이렇지만 현재 뭐가 더 이 전 대통령에게 더 가까이 갔느냐를 놓고 보면 순서가 바뀝니다.

여기에 국정원 특수활동비의 사용처를 쫓는 과정에서 불거져 나왔지만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의혹은 이 자체로 또 하나의 핵심 수사 대상입니다.

즉, 현재 이 전 대통령을 겨눈 검찰의 창은 모두 5개나 되는 셈입니다.

하나하나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김희중·원세훈 등 최측근들이 입을 열기 시작한 만큼 특수활동비 부분이 속도도 가장 빠르고, 이 전 대통령의 직접 소환이 불가피하다는 얘기도 이 부분에서 나옵니다.

민간인 사찰 사건 입막음용으로 전달된 이 관봉 상태의 5천만 원. 검찰은 현재 이 돈이 누구의 지시로 전달됐고, 어디까지 보고됐는지 다시 파헤치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아들이죠, 이시형 씨가 내곡동 사저 부지를 사는데 쓴 현금 6억 원의 출처 역시 결과에 따라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다스 관련해서는 김성우 전 사장 등의 진술을 넘어 실소유주 의혹을 풀고, 140억 원을 어떻게 회수했는지를 밝혀낼 수 있을지, 잠시 주춤해 보이는 국정원과 군 관련 수사도 어디까지 뻗어 나갈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습니다.

아직은 떨어져 있는 이 공간이 언제쯤 증거들로 메워질지, 다음 달 평창올림픽 개막과 설 전에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직접 수사가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영상편집 : 윤선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