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미세먼지 1%도 못 줄여" 알고도 비상조치 시행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18.01.17 20:43 수정 2018.01.17 20: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비상조치를 놓고 실효성 논란도 거셉니다. 이 정책은 사실 지난해 2월 도입이 결정됐습니다. 당시 환경부는 정책 도입에 앞서 서울과 경기 그리고 인천의 환경 전문가에게 의뢰해서 비상조치 효과를 사전 분석했습니다. 정책 결정의 중요 자료로 활용됐던 보고서를 SBS가 단독 입수해서 살펴봤더니 비상조치를 시행해도 초미세먼지 농도를 거의 줄이지 못한다는 내용이 들어 있었습니다.

정구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2016년 11월, 경기연구원이 서울, 인천 연구원과 함께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에 제출한 보고서입니다.

연구진은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조치로 차량 2부제, 공장가동 중단, 대중교통 무료 이용 등을 검토했습니다.

실제 비상조치로 수도권에서 민간을 포함한 승용차 2부제, 공영주차장 운영 중지, 공공부문 배출시설 운영 제한 등을 제안했습니다.

지금 시행되는 비상조치보다 강력한데도 초미세먼지 농도는 최대 0.7㎍/㎥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7일) 서울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95㎍/㎥까지 높아졌는데, 비상조치로는 1%도 줄지 않는다는 의미입니다.

비상조치를 전국으로 확대해도 최대 0.9㎍/㎥ 줄어드는 데 그친다고 분석했습니다.

환경부는 이렇게 효과가 미미하다는 보고서를 받고도 비상조치 도입을 결정했습니다.

[홍동곤/환경부 대기환경정책과장 : 자동차(도로) 옆에 사시는 분들은 한 2~3㎍/㎥ 정도가 줄 수가 있는 거고요. 하루 평균을 냈으니까 순간적으로는 효과가 좀 더 큰 거죠.]

환경부는 그동안 이 보고서를 외부에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미세먼지가 심각해 뭐라도 해야 한다는 게 환경부 생각이겠지만 투명한 정보 공개와 토론 없이는 시민의 자발적 참여를 끌어내기 어렵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오영택)

▶ 교통량 못 줄인 '공짜 대중교통'…"민간 강제 2부제 건의"
▶ "대안 없어서" "몰랐다"…국회·靑도 '2부제 외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