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pick] 장애인 증명서 위조해 고려대·서울시립대 부정 입학…결국 취소 절차

[뉴스pick] 장애인 증명서 위조해 고려대·서울시립대 부정 입학…결국 취소 절차

장현은 작가, 정윤식 기자

작성 2017.12.27 13: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뉴스pick] 장애인 증명서 위조해 고려대·서울시립대 부정 입학…결국 취소 절차
장애인 증명서를 위조해 부정 입학한 학생들에 대해 서울시립대와 고려대가 입학을 취소하는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서울시립대 관계자는 부정입학이 확인된 경영학과 재학생 2명과 도시행정학과를 다니다가 자퇴한 1명의 입학을 취소하기 위해 내년 1월 12일 청문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고 어제(26일) 밝혔습니다.

서울시립대는 청문을 마친 뒤 재학 여부와 관계없이 이들 전원의 합격을 취소할 예정입니다.

고려대 역시 장애인 증명서 위조를 통해 부정 입학한 것이 드러난 경영학과 학생 1명의 입학 취소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학생은 실제 장애인이지만 고려대 입학 당시에는 장애인 등록을 완료하지 못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려대는 올해 안에 입학 취소 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앞서 교육부는 2013~2014년 입시에서 이들 4명이 장애인 등록증을 발급받지 않고서 위조한 문서를 대학에 제출해 특별전형에 합격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교육부는 현재 4년제 대학을 대상으로 최근 5년 치 전형 결과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교육부가 대학알리미 공시를 통해 분석한 자료를 보면 2013∼2017학년도 전국 4년제 대학 장애인 특별전형에 합격해 등록한 학생은 3천645명으로, 매년 600∼800명이 이 전형을 통해 대학에 입학했습니다.

이들을 전수 조사할 경우 입시 부정 사례는 지금까지 알려진 것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