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 남자가 여자 화장실을 들어갈 뻔한 이유

이 남자가 여자 화장실을 들어갈 뻔한 이유

김대석 에디터, 하대석 기자

작성 2017.12.26 19:04 수정 2017.12.27 14: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자 화장실 들어갈 뻔한 썰
한 중년 남성이 

여자 화장실 앞에서 

곁눈질하며 어슬렁거렸습니다.
화장실에서 나오는 여자들은

수상한 시선으로 남자를 쳐다봤습니다.

하지만 남자는…
여자 화장실 쪽으로 성큼성큼 발걸음을 옮기더니…
여자 화장실 안으로 달려 들어갔습니다. 그때…
아이 울음소리가 들렸습니다.
중년 남성은 아기의 기저귀를 급히 갈려 했던 ‘육아 대디’였던 겁니다.
기저귀 교환대는 여자화장실에만 있습니다. 그래서 아빠는 고민 끝에 여자화장실에 들어간 것이었습니다.
“아이의 기저귀를 갈아야 하는데… 더러운 변기 위에서 갈 수는 없잖아요….”

- 한ㅇㅇ/ 아빠
때로는 변태 취급을 당하기도 합니다.

“기저귀 갈 공간이 없어서 수유실에 들어가려고 하다가 변태 취급당하기도 했죠.”
요즘은 육아를 하는 아빠들이 많아졌습니다.

실제로 온라인상 
아빠들의 ‘일상 육아’와 관련된 
키워드 언급량이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육아 인프라는 
주로 엄마에 맞춰져 있습니다.
아빠들의 육아 고민은?

아빠들은 온라인상에서
육아 정보 부족,
육아 인프라 부족에 대해
하소연하고 있습니다.

이런 반응이 쏟아지자
정부도 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여성가족부는 여자화장실 뿐 아니라

남자화장실에도 기저귀 교환대를
설치하도록 행전안전부에 권고했습니다.
보건복지부도 
100인의 아빠단이라는
커뮤니티를 만들어
정보 공유의 창을 만들고 있습니다.
“아빠들이 밖에서도 
어려움 없이 육아를 할 수 있도록
많은 공간들이 
마련됐으면 좋겠습니다.”

육아 대디 입에서
외출이 두렵다는 이야기보다
즐겁다는 이야기가
더 많이 들려왔으면 좋겠습니다.
아기를 데리고 외출해본 아빠들이라면 기저귀를 갈려다 당황해본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기저귀 교환대는 남자화장실엔 없고 여자화장실 안에 있기 때문입니다. 기저귀교환대가 설치된 수유실에도 '남성 출입 금지' 붙어 있어 이용할 수가 없습니다. 스브스뉴스가 '육아대디'들의 하소연을 들어봤습니다.

기획 하대석 김대석/ 구성 박선영 인턴/ 그래픽 김민정/  제작지원 보건복지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