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 문제만 틀려도 3등급?…'사회 탐구' 난이도 조절 실패

한 문제만 틀려도 3등급?…'사회 탐구' 난이도 조절 실패

이병희 기자 able@sbs.co.kr

작성 2017.12.15 08: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능 시험은 학생들 실력이 잘 알아볼 수 있게 어려운 문제와 쉬운 문제를 골고루 잘 섞는 게 관건입니다. 그런데 올해 수능은 이걸 실패해서 사회쪽 여섯 과목에서 만점을 받아야만 1등급이 나왔습니다. 실수로 단 한 문제만 틀려도 학교가 바뀔 지경입니다.

이병희 기자입니다.

<기자>

문과 수험생들은 통상 사회탐구 영역 아홉 과목 가운데 두 과목을 선택합니다.

수능 채점 결과 윤리와 사상, 동아시아사, 세계지리 등 6개 과목에서 만점자가 쏟아져 나왔습니다.

그래서 만점자만 1등급을 받을 수 있는데 만점자 비율이 응시자의 4.52에서 7.97% 특히, 경제 과목은 무려 11.75%가 만점입니다.

사회탐구 6개 과목의 만점자가 워낙 많다 보니 이 과목을 선택한 학생들은 한 문제만 틀려도 2등급, 경제 과목은 더욱 심각해 2등급 없이 곧바로 3등급으로 떨어지는 이른바 '등급 공백'이 생겼습니다.

[남효경/고3 학생 : 경제 같은 경우도 하나 틀리면 3등급인데… 미끄러진 것 때문에 등급이 확 낮아지고. 엄청 영향력이 크죠. (어느 정도 영향력이에요?) 대학이 많이 바뀌죠. 아무래도.]

등급 하락뿐 아니라 대학들이 주로 반영하는 표준점수와 백분위에서도 불리할 수밖에 없습니다.

[남윤곤/입시 전문가 : 하나를 틀려버리면, 두 개를 틀리면 재앙이 와요. 생윤(생활과 윤리)을 두 개 틀려버리면 백분위(점수)가 77이에요. 그럼 저건 대학을 가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실제로 탐구 영향력이 너무 커진 거죠.]

수능 문제를 출제, 검토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성적표 배포 하루 전 기자회견에서 "사회탐구 영역이 다소 쉬웠던 것 같다." 정도만 언급하며 그냥 넘어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