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조정석 투깝스 꺾었다’…의문의일승, 순조로운 출발

SBS뉴스

작성 2017.11.28 08:27 조회 재생수5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정석 투깝스 꺾었다’…의문의일승, 순조로운 출발
‘의문의 일승’이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2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7일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은 전국시청률 1회 5.0%, 2회 5.4%를 기록했다.

이는 동시간대 방영된 MBC ‘투깝스’ 1회 4.6%, 2회 5.1%보다 높은 수치. KBS2TV ‘마녀의 법정’은 11.9%로 동시간대 왕좌를 지켰다.

이날 ‘의문의 일승’에선 사형수로 수감 중인 김종삼(윤균상 분)은 딱지(전성우 분)의 여동생 은비가 살인의 위험에 처했다는 사실을 알고 탈옥을 감행했다.

하지만 하필 오일승 형사의 시체가 실린 자동차를 타고 탈주를 하게 됐다. 그 덕에 오일승 형사를 살해한 의문의 남자들에게 추적을 당하는 상황에서도 은비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러나 김종삼의 노력에도 결국 송길춘은 은비를 납치했고 김종삼은 진진영(정혜성 분)과 함께 송길춘을 추격해 그의 위치를 찾았다. 은비는 아파트 물탱크 속에 묶인 채 죽음 위기에 처 있었다. 이에 김종삼은 은비가 있는 물 탱크 안으로 들어가 총을 사용해 물 탱크를 깨고 은비를 구하는데 성공했다. 

그렇게 은비를 구한 뒤 김종삼은 점호 시간을 맞추기 위해 교도소로 향해 차를 몰았다. 하지만 이 모습을 경찰이 보게 돼 검문에 들어가며 긴장감을 높였다.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 오일승의 인생 몰빵 배짱 활극.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가 ‘가짜 형사 오일승’이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 28일 3, 4회가 방송된다.

사진=SBS 캡처

(SBS funE 손재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