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미애 "北, 정전 협정 위반 사과해야…유골 은폐 묵과 못해"

추미애 "北, 정전 협정 위반 사과해야…유골 은폐 묵과 못해"

강청완 기자

작성 2017.11.24 10: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추미애 "北, 정전 협정 위반 사과해야…유골 은폐 묵과 못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최근 북한군 병사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할 당시 북한의 정전 협정 위반 행위를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정전협정을 위반한 것과 관련해 북한을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추 대표는 오늘(2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회의에서 "북한의 군사분계선 침범 및 총격 행위를 강력히 규탄함과 동시에 북한은 정전협정 위반사항을 인정하고 사과와 재발방지를 약속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추 대표는 또 "북한 김정은이 중국 특사를 만나지 않았고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등 한반도 정세가 다시 엄중해지는 상황임을 직시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어제 'JSA 북한군 병사 구출작전'에 참가한 한미 장병들에게 훈장을 수여한 것 등을 거론하면서 "우리 군이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자유한국당의 무책임한 정치공세에 브룩스 사령관이 적절히 응수한 셈"이라며 한국당의 공세를 비판했습니다.

추 대표는 또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과 관련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정부는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사회적 참사법과 관련해 "오늘 국회 본회의에는 다시는 세월호 참사와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기 위해 사회적 참사 특별법이 상정된다"면서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습니다.

포항 지진과 관련해선 "이번 지진을 계기로 민낯을 드러낸 부실공사에 대해 당정은 전향적 점검과 대책을 세워나가겠다"면서 "내진 설계 건축물은 겨우 20%에 불과하고 내진 설계가 이뤄졌다고 해도 공기단축 등 부실공사로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건설비리에 대해 특단의 조치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