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상 악화로 헬기 착륙 못 해…트럼프 DMZ 방문 불발

기상 악화로 헬기 착륙 못 해…트럼프 DMZ 방문 불발

정영태 기자 jytae@sbs.co.kr

작성 2017.11.08 1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8일) 아침 비무장지대를 전격 방문하려 했지만 기상 악화로 취소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동행하기 위해서 근처에서 기다렸지만 결국 성사되지는 못했습니다.

보도에 정영태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아침 7시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비무장 지대, DMZ를 방문하기 위해 용산 미군기지를 출발했습니다.

하지만 안개가 짙어 헬기가 착륙할 수 없는 상황으로 최종 판단돼 돌아왔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트럼프 대통령과 동행하기 위해 DMZ 인근 지역에 헬기로 도착한 뒤 차량편으로 DMZ로 이동해 기다렸습니다.

하지만 미국 측이 최종적으로 DMZ 방문이 어렵다고 결정함에 따라 한미 양국 대통령의 최초 DMZ 동시 시찰은 성사되지 못했습니다.

청와대는 어제 양국 정상의 단독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일정을 조정해서라도 DMZ를 방문하시면 좋겠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안 그래도 그런 일정 제안이 있어 고민이라고 하자 문 대통령은 직접 가서 상황을 보는 게 좋겠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간다면 본인도 동행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한 전 트럼프 대통령은 DMZ 방문 여부에 대해 확답을 하지는 않았지만 놀라게 될 것이라고 말해 깜짝 방문 가능성도 제기돼 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국회 연설 뒤 국립 현충원에 참배하고 중국으로 출국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