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정원 상납' 정점은 朴…'뇌물 혐의' 검찰 소환 불가피

'국정원 상납' 정점은 朴…'뇌물 혐의' 검찰 소환 불가피

전병남 기자

작성 2017.11.03 20:21 수정 2017.11.03 22: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새로 드러난 뇌물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서 검찰은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협조하지 않을 경우 강제 수사에 나설 거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앞으로 수사 전망은 전병남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국정원 돈을 상납받았던 문고리 3인방은 모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박 전 대통령 지시로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았다"고 밝혔고, 안봉근 전 비서관과 정호성 전 비서관도 같은 취지의 진술을 내놨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 전 비서관과 안 전 비서관의 구속영장에 박 전 대통령과의 공모관계를 적시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 활동비가 결국 박 전 대통령에게 흘러간 것으로 의심된다"며 "어디에 썼는지 확인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지시로 국정원 돈이 상납 됐고 비자금이 조성됐다는 점에서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해 뇌물 혐의를 적용할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재소환도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이 현재 자신의 재판 출석까지 거부하고 있는 만큼 검찰 조사에 협조적일지는 미지수입니다.

따라서 검찰이 추가적인 체포영장 발부 등 강제 수사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지난 국정농단 수사 당시처럼 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 구치소로 출장 조사에 나설 수도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김호진)      

▶ 받은 돈 사적으로 썼다면…朴, 이번엔 차원 다른 '뇌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