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정원 뇌물'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 오늘 영장심사

'국정원 뇌물'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 오늘 영장심사

박현석 기자

작성 2017.11.02 1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과 관련해 이재만,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이 오늘(2일) 구속영장 심사를 받습니다. 이미 구속된 정호성 전 비서관도 국정원 돈을 받았다고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그제 아침 체포한 이재만, 안봉근 두 전 청와대 비서관에 대해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들은 오늘 오후 3시 구속영장 심사를 받습니다.

두 사람은 박근혜 정부 초기인 2013년부터 지난해 여름까지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으로부터 매달 1억 원 씩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십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아울러 이들과 함께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린 정호성 전 비서관도 검찰 조사에서 국정원 돈을 받은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 3명이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돈의 규모는 4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이들을 통해서나 국정원으로부터 직접 돈을 받은 청와대 전직 간부들의 이름도 속속 나오고 있어 국정원 돈 상납 의혹은 대형 게이트로 번지는 모습입니다.

검찰은 두 전 비서관의 신병을 확보한 뒤 수십억 원에 달하는 돈의 사용처를 집중추궁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국정원으로부터 정기적인 상납 외에 지난해 4·13 총선 당시 여론 조사를 위해 따로 돈을 받은 정황과 관련해 여론조사의 시행과 결과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개입했는지, 어떻게 활용했는지도 검찰이 수사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