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사드 추가배치 검토 안 해…'MD불참' 기존 입장 불변"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10.30 11:09 수정 2017.10.30 17: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경화 "사드 추가배치 검토 안 해…MD불참 기존 입장 불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미일 3국의 안보협력이 군사동맹으로 발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오늘(30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한미일 안보협력은 북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억지력 증가와 실효적 대응을 위한 범위 내에서 이뤄지는 것"이라며 "군사동맹으로 발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사드 추가배치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체제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으며 KAMD(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의 조기구축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사드 배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과 주한미군을 방어하기 위한 자위적 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한·미·중 간의 전략대화가 유효하고 필요할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구체적 틀로 확립이 안 돼 있지만 여러 검토를 하며 모색하겠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