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클릭] "돌겠네 진짜 얘"…생방송 도중 '음향사고' 구설

[오!클릭] "돌겠네 진짜 얘"…생방송 도중 '음향사고' 구설

SBS 뉴스

작성 2017.10.26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와 인터넷 검색어를 통해 오늘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제54회 대종상 영화제가 생중계 도중 벌어진 방송사고로 구설에 올랐습니다.

수상소감 발표 도중 제작진으로 추정되는 짜증스러운 목소리가 고스란히 전파를 탄 겁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음향 사고'입니다.

어제(2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제54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최희서가 신인여자배우상과 여우주연상을 수상해 2관왕에 올랐습니다.

그런데 수상 소감을 말하는 도중 짜증스러운 누군가의 목소리가 함께 더해져 논란을 빚었는데요.

소감 중 이준익 감독을 언급하자 '빡빡이'라는 표현의 말 소리가 들렸고 소감이 4분 정도 이어지자 이제 그만하라는 투의 짜증스러운 말소리가 함께 들린 겁니다.

논란이 이어지자 대종상 영화제와 TV조선 측은 실제 방송에서는 이 소음이 들리지 않았고, 시상식이 끝난 후 유튜브에 게시한 영상에만 이 목소리가 섞여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또 '빡빡이' 표현은 생방송 제작진의 목소리가 맞지만 짜증스런 말투는 객석 소음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누리꾼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인데요, '배우 인생 한 번뿐인 신인상 수상에... 아이고 머리야' '역대급 방송사고네요. 너무 무례해서 할 말을 잃었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영상출처 : 유튜브 '흰수염고래', TV조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