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계 예술가들이 만드는 DMZ 공중정원 '대지를 꿈꾸며'

세계 예술가들이 만드는 DMZ 공중정원 '대지를 꿈꾸며'

유영규 기자

작성 2017.10.25 1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계 예술가들이 만드는 DMZ 공중정원 대지를 꿈꾸며
▲ 최재은, '대지를 꿈꾸며'(Dreaming of Earth) 개념도 

세계 예술가들이 협업해 비무장지대(DMZ)에 공중정원을 세우는 프로젝트인 '대지를 꿈꾸며'(Dreaming of Earth)가 구체적인 얼굴을 드러냈습니다.

재일 설치미술가인 최재은 작가는 오늘(25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서울역사박물관 아주개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지를 꿈꾸며' 진행 상황을 공개했습니다.

작가는 남북 분단을 상징하는 DMZ가 생태계 보존지역이 됐다는 사실에 착안, 갈등과 분단을 생명의 힘으로 극복하자는 의미로 DMZ에 공중정원, 통로, 정자, 종자 은행, 지식은행 등을 짓고자 하는 프로젝트를 2015년 시작했습니다.

'대지를 꿈꾸며'는 남북을 연결하는 약 20km 길이의 공중정원이자 가교 형태가 될 예정입니다.

작가는 건축계 노벨상인 프리츠커상을 받은 일본의 시게루 반과 협업을 계획했으나 세계적 작가들이 속속 합류하면서 프로젝트를 더 확장했습니다.

땅에서 3~5m 떨어진 정원 위에 올라푸르 엘리아손, 이우환, 이불, 다다시 가와마타 등 현대 미술가들이 디자인한 정자와 건축가 승효상, 최재은 등이 구상한 탑이 들어섭니다.

탑 12개 중 5개와 정자 3개 중 1개는 북한 작가들을 위해 비워둡니다.

제2 땅굴을 이용한 종자 은행과 지식은행 설계는 건축가 조민석이, 그 매뉴얼은 정재승 카이스트 바이오·뇌공학과 교수가 기획합니다.

행사를 공동주최한 국제갤러리는 "'대지를 꿈꾸며'는 고대와 중세뿐 아니라 일제강점, 한국전쟁, 냉전으로 이어진 이 지역 전체의 역사 맥락을 복원하고 이 역사가 함축한 평화와 생명의 요청을 되살려 내고자 하는 프로젝트"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국제갤러리 제공/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