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故 한일관 대표 혈액서 '녹농균' 검출…최 씨 처벌은?

故 한일관 대표 혈액서 '녹농균' 검출…최 씨 처벌은?

김혜민 기자

작성 2017.10.23 20:34 수정 2017.10.23 2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연예인 최시원 씨 가족이 키우는 반려견에게 물린 유명 음식점 대표의 사망원인은 패혈증이었습니다. 패혈증을 일으킨 원인균에 따라 사인을 보다 구체적으로 밝힐 수 있는데 SBS 취재결과 녹농균이 검출된 게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여러 의문점이 또 남습니다.

먼저 김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30일 한일관 대표 53살 김 모 씨는 최시원 씨 가족의 반려견에 정강이를 물렸습니다.

김 씨는 엿새 뒤 증상이 악화 돼 패혈증으로 숨졌습니다.

[병원 관계자 : 10시 15분에 호흡곤란이 심해져서 기관삽관을 했고요, 5시 10분에 사망하셨다고 기록에 나와 있거든요. 치료과정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사망 나흘 뒤 나온 김 씨의 혈액 검사 결과에는 녹농균이 검출됐다고 유가족이 밝혔습니다.

녹농균에 의한 패혈증이었던 겁니다. 그러나 정확한 감염원인과 경로는 밝히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김 씨의 시신은 부검 없이 이미 화장됐습니다.

또 경찰은 유가족의 고소가 없는 한 개 주인인 최 씨 가족을 수사할 계획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의 유가족은 개에 물렸을 당시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고 숨진 뒤에는 사망 신고만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병사 부분만 왔었지 원인 관계 부분에선 아무것도 저희 쪽에선 접수되거나 민원인에게 들은 바가 없습니다.]

유가족 측은 최 씨 가족과 합의한 데다, 처벌을 받더라도 가벼워 실익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창현/변호사 : 피해자와 합의가 되면 보통 벌금형이나 집행유예가 선고돼서 처벌이 경하기 때문에….]

결국 피해자는 있지만, 처벌받는 사람은 없는 사건으로 남게 됐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윤선영)

▶ 녹농균 혈액 침투해 패혈증까지…감염 경로 추측해보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