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브스타] 샘 오취리 '발끈'하도록 만든 강남의 질문…"가나에 TV 있어?"

[스브스타] 샘 오취리 '발끈'하도록 만든 강남의 질문…"가나에 TV 있어?"

SBS 뉴스

작성 2017.10.23 10: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샘 오취리 발끈하도록 만든 강남의 질문…"가나에 TV 있어?"
가수 강남이 아프리카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를 발끈하게 했습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토니안과 강남이 샘 오취리의 집을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토니안과 강남, 샘 오취리는 명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토니는 샘 오취리에게 "어머니가 (가나로) 오라고 하지 않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샘 오취리는 "가나로 와서 교수가 되라고 하신다. 매일 연락한다"며 "가나에 가면 스케줄이 많다. 인터뷰도 하고 그런다"고 답하면서 어머니의 사진을 공개하는 등 자신의 나라 가나에 대해 자랑스러운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샘 오취리, 강남 '가나에 TV 있어?옆에서 이를 듣던 강남은 "가나에도 TV가 있냐"고 묻더니 "방송국 있냐. 공중파, 케이블 다 있어? 지하철도 다녀?"라고 질문 공세를 펼쳐 샘 오취리를 당황케 했습니다.

강남의 발언에 샘 오취리는 "TV에서 요즘 한국 드라마도 다 튼다"며 "지하철은 없지만 버스, 비행기 다 있다. 나도 도시놈이고 동물원을 가야 사자를 볼 수 있다. 서울과 비슷한 느낌"이라고 발끈했습니다.
샘 오취리, 강남 '가나에 TV 있어?방송 이후 강남의 발언을 두고 솔직하고 순수했다는 반응이 나오는 한편 일부 누리꾼들은 "강남이 가나를 무시하는 것 같았다", "샘 오취리를 향한 배려가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지난 8월 강남은 '글로벌 워킹 데이 - 뭔들 투어' 출연 당시 그룹 나인뮤지스 경리를 향해 "죽도록 패라고 하면 팰 수 있다"는 발언을 해 구설에 오른 바 있습니다.

(구성=오기쁨 작가,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