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버스사고 전부터 '매우 위험'…경고 '나 몰라라'

[단독] 버스사고 전부터 '매우 위험'…경고 '나 몰라라'

6개월간 운행기록에 '매우 위험' 등급…막을 수 있었던 '졸음운전' 사고

전형우 기자

작성 2017.10.20 21:04 수정 2017.10.20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모든 버스에 장착돼있는 디지털 운행기록 장치입니다. 여기에는 운행시간뿐 아니라 과속 그리고 급정거 횟수까지 기록이 남게 돼 있어 버스 기사의 운전 습관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 취재진이 지난 7월 경부고속도에서 졸음운전으로 18명의 사상자를 냈던 버스의 운행기록을 입수해 살펴봤는데, 사고 나기 석 달 전부터 이미 위험을 알리는 경고등이 켜진 상태였습니다.

전형우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버스회사 오산교통의 사고 전 6개월간 디지털 운행기록입니다. 빨간불과 함께 '매우 위험' 등급이 표시돼 있습니다.

업체에 소속된 버스 기사들이 다른 버스에 비해 과속과 급가속 등 위험 운전을 많이 한다는 뜻입니다.

업종 평균에 비해 위험 운전 행동이 2.6배 높아 사망사고 6개월 전부터 연속으로 '매우 위험' 등급을 받았습니다.

정부는 예산 580억 원을 들여 2012년 모든 버스에 디지털 운행기록 장치를 설치했습니다.

버스회사들은 교통안전공단에 매달 기록을 제출하고 있습니다.

[김규호 팀장/교통안전공단 운행기록분석팀 : 위험 운전 행동이 다른 회사보다 많다고 하면 아무래도 사고가 더 많이 날 개연성이 있는 거죠.]

하지만 운행기록을 바탕으로 한 사고 예방 조치는 미흡합니다. 운행기록을 근거로 처벌하거나 단속할 수 있는 조항도 없습니다.

그러다 보니 버스회사마다 운행기록 활용도는 천차만별입니다.

[A 업체 버스 기사 : 우리는 (위험등급을) 알 수가 없지. (불이익이 있거나 하지는 않으세요?) 그런 건 없고.]

[B 업체 버스 기사 : (위험등급이) 너무 안 좋은 사람들은 부르지. 불러서 경고를 주지.]

[박맹우/자유한국당 국회의원 : 대형사고를 막기 위해 장치의 정확도를 높이고 활용도를 높일 방안이 시급합니다.]

지금처럼 사고가 난 뒤에야 운행기록을 살펴볼 게 아니라, 사고 예방을 위한 조치가 시급합니다.

(영상취재 : 이재경·주용진·김남성, 영상편집 : 장현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