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5세기 해인사 목조불상서 국보급 고려 불경 29책 발견

15세기 해인사 목조불상서 국보급 고려 불경 29책 발견

유영규 기자

작성 2017.10.16 1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5세기 해인사 목조불상서 국보급 고려 불경 29책 발견
합천 해인사 원당암에 있는 15세기 목조아미타불좌상에서 고려 후기에 찍은 불경 29책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원당암 목조아미타불좌상의 내부를 조사해 고려 우왕 1년(1375)에 인출(印出)한 서적 '성불수구대다라니'와 고려 후기에 고려대장경으로 찍은 '대방광불화엄경' 28책을 찾아냈다고 밝혔습니다.

성불수구대다라니는 소매에 넣을 수 있는 작은 책인 수진본으로, 국내외에 없는 유일본입니다.

변상도(불교 경전 내용을 소재로 한 그림)가 특이하고 간행 기록이 분명해 매우 높은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됩니다.

이와 함께 1694년 해인사 승려 숭열, 종안 등이 불상을 중수했다는 발원문도 발견됐습니다.

이용윤 조계종 문화재팀장은 "성불수구대다라니는 단독으로 국가지정문화재에 지정될 수 있는 귀중한 서적"이라며 "화엄경 역시 조선시대가 아닌 고려시대에 인출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팀장은 "화엄경은 복장 안에 꽉 차 있었다"며 "1983년 금칠을 다시 하는 개금불사를 하면서 복장을 일부 개봉했으나, 이번에는 안에 있던 전적을 모두 확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조계종은 이번 조사에서 목조아미타불좌상과 함께 삼존불을 이루는 좌우의 관음보살입상과 지장보살입상을 X레이로 촬영했습니다.
보살상 X레이 촬영 모습 (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제공/연합뉴스)
조사 결과, 지장보살입상에서는 금속장식이 있는 족자형 사경(손으로 베껴 쓴 경전)이 발견됐습니다.

이러한 사경은 일본에 있는 고려 사경인 '불설대길상다라니경' 이후 처음 나온 사례입니다.

아울러 관음보살입상에서는 종이 뭉치와 경전 사이에 병풍처럼 접었다 펼 수 있는 책인 절첩본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 팀장은 "지금까지 복장이 개봉되지 않은 관음보살입상과 지장보살입상은 신성성을 지키기 위해 그대로 두기로 했다"며 "과학적 분석만으로 복장의 내용을 알아냈다는 점에서 성과를 거뒀다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번에 조사된 불상들은 1490년 해인사 법보전과 대광명전에 봉안된 비로자나불상에 납입된 은제 후령통(복장 유물을 넣는 통)과 유사한 후령통이 있다는 점에서 조성 시기는 1490∼1500년일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조계종은 문화재청에 원당암 삼존불과 전적의 국가지정문화재 지정을 신청했으며, 보존 관리를 강화할 방침입니다.

(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제공/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