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MB 국정원 '김재철에 문건 내용 전달' 정황…검찰, 조사 방침

MB 국정원 '김재철에 문건 내용 전달' 정황…검찰, 조사 방침

박상진 기자

작성 2017.10.16 09:21 수정 2017.10.16 09: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MB 국정원 김재철에 문건 내용 전달 정황…검찰, 조사 방침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관계자가 김재철 당시 MBC 사장과 접촉해 정부 비판성향의 제작진과 연예인의 퇴출을 논의한 정황이 검찰 수사에서 파악됐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최근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MBC 출입 담당관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이 담당관은 검찰 조사에서 자신이 김 전 사장 등 경영진을 만나 정부 비판성향 제작진과 연예인의 퇴출 방안이 담긴 국정원 문건의 내용을 구두로 전달한 적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국정원이 'MBC 노조 등 와해공작'을 세워 추진한 사실은 자체 내부 조사에서 문건으로 실체가 확인됐지만, 국정원 관계자가 방송사 간부를 만나 해당 문건 내용을 전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난 것입니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 TF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2010년 3월 원세훈 전 원장 지시로 'MBC 정상화 전략 및 추진 방안' 문건을 작성했습니다.

여기에는 김 씨의 MBC 사장 취임을 계기로 고강도 인적 쇄신과 편파 프로그램 퇴출 등에 초점을 맞춰 MBC의 '근본적 체질'을 개선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검찰은 최근 김 전 사장 측근인 전영배 당시 MBC 기획조정실장을 불러 과거 인사와 특정 연예인 배제가 국정원과 연관이 있는지를 조사했습니다.

그러나 전 전 실장은 국정원 담당관을 만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일련의 인사 조처는 경영진의 자체판단으로 이뤄졌다며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어 13일 조사를 받은 MBC NET의 윤길용 대표 역시 인사에 외부 간섭은 없었다며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김 전 사장을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