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 피해 '차가운 수영장'서 6시간 견뎌 살아남은 美 노부부

권영인 기자 k022@sbs.co.kr

작성 2017.10.14 11:58 수정 2017.10.14 14: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산불 피해 차가운 수영장서 6시간 견뎌 살아남은 美 노부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터로사의 주택에 살고 있던 70살 존 파스코와 부인 65살 잔은 지난 8일 밤 수 마일 밖에서 산불이 난 것을 어렴풋이 알아챘다고 합니다.

나무타는 연기 냄새를 맡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매년 10월의 건조기에는 소소한 산불들이 끊이지 않았을 뿐 아니라, 당국의 대피 명령도 없었기 때문에 그냥 침실로 들었다고 합니다.

몇 시간 후 새벽에 이들은 딸로부터 "빨리 대피하라"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부부가 서둘러 몇 가지 물건을 들고 자동차로 뛰어들어 문밖을 통과한 지 얼마 안 됐을 때 이미 대피로는 불길에 휩싸여 있었습니다.

"그것은 화염의 벽이었다"고 부인 잔은 13일 LA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말했습니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던 노부부는 911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911 신고 접수원은 "안전한 곳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고, 잔은 "이웃집 수영장으로 들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부부는 이웃집 수영장 가장자리에서 집이 타들어 가는 것을 지켜봤습니다.

바로 수영장 옆의 나무로 불길이 옮겨붙으면서 뜨거운 열기가 불어닥치자 남편 존은 부인에게 "지금이야"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함께 물속으로 잠수했습니다.

두 부부는 물 속에서 숨을 쉴 수 없을 지경이 되면 입고 있던 티셔츠로 얼굴을 가리고 잠깐 수면 위로 나와 숨을 쉰 뒤 다시 잠수하기를 계속했다고 합니다.

불씨로부터 얼굴을 보호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잔은 "물이 너무 찼다. 누군가 구하러 올 것으로 생각했지만 아무도 오지 않았다. 계속 그대로 있을 수밖에 없었다. 그것이 유일한 생존의 길이었으니까"라고 말했습니다.

두 부부는 1m 20㎝ 깊이의 차가운 물 속에서 견디기 위해 서로 부둥켜안고 있으면서 "집이 모두 타는 데 얼마나 걸릴까"만 생각했다고 합니다.

약 6시간이 지난 후 날이 밝고 불길이 잦아들자 최악의 상황은 지났다고 판단한 이들은 수영장 밖으로 나왔습니다.

밖의 기온은 섭씨 12도 정도였지만 6시간을 물속에서 견디다 온몸이 흠뻑 젖은 채 나온 이들은 얼어붙는 느낌이었다고 합니다.

노부부는 오전 8시 30분쯤 딸을 만나 생존의 기쁨을 나눴습니다.
산불 피해 수영장서 6시간 견뎌 목숨 건진 부부 (사진=트위터 캡처/연합뉴스)그러나 같은 샌터로사에 거주하던 또 다른 노부부는 수영장으로 피신했지만, 부인은 숨지고 남편은 치명적인 화상을 입은 안타까운 사연도 있었습니다.

76살 아만도 베리츠와 부인 75살 카르멘은 아만도의 생일을 맞아 아버지의 집을 방문한 딸 부부와 와인을 마시고 바비큐 파티를 즐기며 행복한 주말을 보냈습니다.

월요일 새벽 1시가 넘어 산불이 닥치자 아만도 부부와 딸 부부는 급히 두 대의 차에 나눠 타고 언덕 밑으로 차를 몰았습니다.

그러나 아만도 부부의 차는 도중에 산불에 길이 막혀 더는 나아갈 수 없게 됐다고 합니다.

인근 집의 수영장으로 피신한 아만도 부부는 물속으로 들어가 불길을 피하려 했습니다.

그러나 수영장 주변의 프로판 가스통이 폭발하면서 수영장 부근도 불바다가 됐습니다.

간신히 4시간을 버티던 카르멘은 화재가 잦아질 무렵 밖으로 나왔으나 호흡곤란으로 인해 결국 55년간 함께 한 남편 아만도의 팔에 안겨 숨졌다고 CNN 방송은 전했습니다.

아만도 역시 심한 화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캘리포니아주 역사상 최악의 산불이 닷새째 계속되면서 사망자 수는 최소 36명으로 불어났습니다.

가옥과 상가 피해도 6천여 채로 급증했습니다.

캘리포니아 기상국은 어제(13일) 밤부터 또다시 강풍이 불어닥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여전히 불길은 잡히지 않고 있고, 실종자 수도 수백 명에 달해 피해 규모는 훨씬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