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반기문, 퇴임 후 첫 유엔 방문…구테흐스에 '북핵 유엔 역할' 당부

반기문, 퇴임 후 첫 유엔 방문…구테흐스에 '북핵 유엔 역할' 당부

강청완 기자

작성 2017.10.14 09: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반기문, 퇴임 후 첫 유엔 방문…구테흐스에 북핵 유엔 역할 당부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한반도 현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지난해 12월 31일 제8대 유엔 사무총장직을 마친 반 전 총장이 퇴임 이후 유엔본부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1시간가량 진행된 면담에서는 한반도 문제와 기후변화, 개발, 인권 문제가 두루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 전 총장은 구테흐스 총장에게 "북한과 미국의 긴장이 지금처럼 고조되는 상황에서는 언제든 오판이 생길 수 있다"면서 "어떻게든 긴장을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반 전 총장 측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이어 "한국 국민도 결연하고 단합된 목소리를 내려고 하고 있다"며 "유엔 차원에서도 긴장 완화를 위한 정치·외교적 노력에 더욱 힘을 써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구테흐스 총장도 반 전 총장의 의견에 공감하면서 한반도의 긴장이 더는 고조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구테흐스 총장은 반 전 총장 면담에 이어 코피 아난 전 총장과도 면담했습니다.

아난 전 총장은 반 전 총장에 앞서 제7대 유엔 사무총장을 지냈으며, 미얀마 정부의 로힝야족 문제 자문역을 맡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전·현직 사무총장 3명이 유엔본부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국제 비정부기구인 '아시아 이니셔티브(AI)'가 제정한 '반기문 여성 권익상' 수여를 위해 뉴욕을 방문했습니다.

미국의 여성활동가 글로리아 스테이넘, 헝가리 출신의 자선사업가 에바 헬러, 중국계 방송프로듀서 웨사이칸 등 3명이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