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정원 박원순 제압 문건' 본격 수사…추선희 검찰 출석

'국정원 박원순 제압 문건' 본격 수사…추선희 검찰 출석

박현석 기자

작성 2017.10.10 17: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작성한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에 대해 검찰이 본격적으로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이 전 대통령 등을 고소한 박원순 시장의 대리인과 추선희 어버이연합 전 사무총장이 오늘(10일)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고소·고발 대리인인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오늘 낮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박 시장을 종북 인물로 규정한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에 담긴 국정원의 정치 공작 당시 피해 상황을 진술하기 위해서입니다.

박 시장은 앞서 지난달 20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국정원 원세훈 전 원장,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등을 고소·고발했습니다.

국정원 심리전단이 지난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박 시장 비판 글을 인터넷에 퍼뜨리거나, 보수단체 시위를 조장했다는 국정원 적폐청산 TF의 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었습니다.

검찰은 오늘 실제 가두집회 등을 통해 박 시장 비난 활동을 벌인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도 피의자로 소환했습니다.

추 씨는 검찰 출석에 앞서 오늘도 국정원의 지시로 관제시위를 벌인 적 없다며 자신과 어버이연합은 피해자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추 씨 변호인인 서석구 변호사는 검찰이 추 씨에 대한 피의사실을 공표했다고 주장하면서, 담당 검사를 교체해주지 않으면 묵비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최근 추 씨가 서명한 국정원 지원금 영수증과 함께, 원 전 원장의 지시로 추 씨를 직접 접촉했다는 민 전 심리전단장의 진술을 확보한 상태입니다.

검찰은 추 씨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