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571돌 한글날 맞아 풍성한 기념행사…학술대회도 잇따라

조지현 기자 fortuna@sbs.co.kr

작성 2017.10.07 14:06 조회 재생수3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글 반포 571돌을 맞는 오는 9일 한글날, 서울 각지에서 다양한 기념행사가 열릴 예정입니다.

9일 낮 1시부터 광화문 광장과 서울시청 일대에서는 '세종대왕 납시오' 행사가 열립니다.

광화문 광장 옆에 있는 한글가온길에서는 한글로 디자인한 옷을 입은 571명이 한글 관련 사적지를 순례하며 문화체험을 하고, 광장에는 어린이들이 그린 그림이 전시됩니다.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는 세종대왕으로 분한 배우 이종구와 박원순 서울시장, 권재일 한글학회장, 최홍식 세종대왕기념사업회장이 참가해 한글 정책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눕니다.

국립한글박물관도 8일부터 이틀동안 어린이를 위한 다양한 문화행사를 엽니다.

한글 무늬가 들어간 옷 만들기를 비롯해 마임과 마술 공연이 펼쳐지고, 세종과 한글에 대한 강연을 들을 수 있습니다.

특별전 '옛날 옛날 아주 먼 옛날에 - 한글 전래동화 100년'에 맞춰 전래동화 책 만들기, 전래동화 종이인형 만들기, 전래동화 주인공들과 사진 찍기 프로그램도 운영됩니다.

한글의 역사적 가치와 사용 실태를 조명하는 학술 행사는 12∼13일에 잇따라 열립니다.

국어학 연구단체인 외솔회가 12일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여는 학술대회에서는 국어학자인 외솔 최현배 선생이 1937년 쓴 문법책인 '우리말본'과 '인공지능 시대와 한글' 등 두 가지 주제에 관해 학자들이 발표합니다.

한글학회는 13일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국어학 학술대회를 열어 군대언어, 청소년 언어, 직장언어, 행정기관 언어, 법령 용어, 학술 용어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을 검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