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살인개미' 등장에 네티즌들 걱정…"벌써 퍼진 건 아닐까"

'살인개미' 등장에 네티즌들 걱정…"벌써 퍼진 건 아닐까"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7.10.01 16:08 수정 2017.10.01 16: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살인개미 등장에 네티즌들 걱정…"벌써 퍼진 건 아닐까"
'살인 개미'로 불리는 붉은 독개미가 최근 부산항에서 발견되면서 검역 당국이 초긴장 상태에 들어갔습니다.

지난달 28일 부산항 감만부두 2선석 컨테이너 적재장소에 깔린 아스팔트 틈새를 뚫고 나온 잡초 사이에서 붉은 독개미 25마리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견됐습니다.

북미에서 한 해 평균 100여 명을 죽음에 이르게 할 정도로 치명적인 독을 가진 붉은 독개미가 전국으로 퍼지는 것을 막고자 농림축산검역본부 등 관계 당국은 추석 연휴 기간에도 긴급 방역작업에 나섰습니다.

오늘(1일) 네티즌들은 붉은 독개미가 이미 다른 지역으로 옮겨간 것이 아닐까 걱정하면서 당국의 빈틈없는 방역작업을 당부했습니다.

한 네이버 사용자는 "개미는 한번 들어오면 무서운 속도로 번식한다"며 "서식지를 다 찾는 것도 불가능하고"라고 댓글을 달았습니다.

그러면서도 "잘 방역된다면 저분들 노고에 고마운 마음은 갖자"라고 덧붙였습니다.

한 페이스북 사용자도 "발견된 개미둥지가 첫 번째 둥지라는 근거가 어딨느냐"며 "이미 상당히 퍼진 듯"이라고 걱정했습니다.

다음에서도 한 네티즌이 "아무리 방역해도 힘들지 싶다"면서 "개미가 눈에 잘 보이는 것도 아니고 수백 수천의 컨테이너에 있는 개미를 다 죽일 수 있겠느냐"고 안타까워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