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운규 "한국 펀더멘털 튼튼"…외국인투자기업에 고용 확대 요청

백운규 "한국 펀더멘털 튼튼"…외국인투자기업에 고용 확대 요청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17.09.26 09: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백운규 "한국 펀더멘털 튼튼"…외국인투자기업에 고용 확대 요청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외국인투자기업들을 만나 고용 확대를 요청하고 한국에서 사업하면서 겪는 어려움을 적극 해소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6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백운규 장관 주재로 외국인투자기업 간담회를 개최했습니다.

코트라(KOTRA)와 미국, 유럽연합, 중국 등 한국에 진출한 국가들의 주한상공회의소, 한국쓰리엠·이케아·BMW·보잉 등 업종별 주요 외투기업이 참석했습니다.

간담회는 새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외국인투자정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자는 취집니다.

최근 북한의 도발을 비롯한 대내외 불확실성 증가로 인한 기업들의 우려를 해소하고 고충을 청취하고자 마련됐습니다.

백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최근의 대내외 여건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여전히 펀더멘털이 튼튼한 매력적인 투자처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백 장관은 "한국의 주식시장은 북한 핵실험에도 연초보다 상승했고 충분한 외환보유고 등 외환시장도 안정적인 상황"이라면서 "지금이야말로 다시 도약하는 한국경제에 투자할 시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 장관은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등 경제정책방향을 설명하고 "과거 우리나라 경제성장에 큰 역할을 해온 외국인 투자기업이 더 큰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외투기업에 조세 감면과 입지 지원, 현금 지원 등 3가지 인센티브를 최대한 제공하는 등 인센티브를 '투자금액 중심'에서 '고용효과 중심'으로 개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기업들이 우수인력 확보에 어려움이 없도록 채용박람회 등을 확대하고 외국인 투자기업 및 주한 외국상의와의 간담회를 정례적으로 할 계획입니다.

기업들은 최저임금 인상과 에너지전환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 등 새 정부의 노동·에너지 정책 등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백 장관은 전기요금 인상 우려에 대해 "향후 5년 내에는 전기요금이 오르지 않을 전망이며 장기적으로도 신재생 단가하락,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수요관리 등을 감안하면 요금인상은 우려할 수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