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정원, MB 때도 '블랙리스트' 작성…연예인 퇴출 지시"

"국정원, MB 때도 '블랙리스트' 작성…연예인 퇴출 지시"

박상진 기자

작성 2017.09.11 20:52 수정 2017.09.11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정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에도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운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부에 비판적인 연예인 명단을 만들어 프로그램에서 퇴출 시키거나 소속사 세무조사까지 유도했습니다.

박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정원 개혁위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2009년 2월 취임하면서 문화예술계 특정 인물과 단체에 대한 퇴출 활동을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준은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비판과 광우병 촛불 집회 참여 등이었습니다.

국정원은 이에 따라 소설가 이외수 씨와 배우 문성근 씨, 영화감독 봉준호 씨, 가수 윤도현 씨 등 모두 82명을 정부 비판세력으로 분류했습니다.

5개월 뒤에는 당시 기조실장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까지 만들어졌습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당시 보고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김미화·김제동 씨를 프로그램에서 퇴출 시키고 한 연예인 기획사에 대해선 세무조사까지 유도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또 촛불 집회 가담 정도에 따라 연예인을 A·B급으로 나눠 A급 15명에 대해 연예활동을 제재하기로 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진행자 교체 압력은 물론 특정 프로그램의 정책 비판 내용까지 자제하도록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개혁위는 당시 청와대가 관련 지시를 했고, 보고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 개혁위는 원 전 원장과 전 기조실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라고 국정원에 권고했습니다.

(영상편집 : 오노영)

▶ "'박원순 제압 문건' 국정원 작성 맞다…반대 집회도 열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