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의당 "김이수 인준안 부결 참담…민주당 무능·야당 발목잡기 탓"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1 16:07 수정 2017.09.11 16:10 조회 재생수79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의당 "김이수 인준안 부결 참담…민주당 무능·야당 발목잡기 탓"
정의당은 오늘(11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것과 관련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정부·여당이 야당을 더 적극적으로 설득하지 못했고 기본적인 국회 운영의 표결 전략 부재가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추 수석대변인은 이어 "적임자를 지키지 못하는 여당의 무능이 개탄스럽다"며 "단 두 표만 더 있었어도 결과는 달라졌을 것이라는 생각에 더욱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추 수석대변인은 또 "정의당은 오늘 김 후보자 표결 결과를 보고 참담함을 금할 수 없었다"며 "결국 정쟁에 떠밀려 이런 결과가 나왔다. 이것이 바로 이정미 대표가 오늘 국회 연설에서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한 정치 적폐"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이번 표결 과정에서 보여준 보수야당의 발목잡기와 여당의 총체적 전략 부재를 국민은 기억할 것"이라며 "앞으로 국회가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종대 원내대변인도 별도 브리핑에서 "부결 결과가 나오자 박수를 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회에 복귀한 이유가 과연 이 것이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헌재소장 장기 공백 사태는 전적으로 야당의 책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