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pick] 임신 8개월 만삭인줄 알았더니 배 안에 30cm 낭종

[뉴스pick] 임신 8개월 만삭인줄 알았더니 배 안에 30cm 낭종

SBS 뉴스

작성 2017.09.09 1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뉴스pick] 임신 8개월 만삭인줄 알았더니 배 안에 30cm 낭종
한 여성이 임신 때문에 배가 불어난 줄 알았다가 뒤늦게 30cm 크기의 거대한 낭종이 빠르게 자란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실제 배 안에 있던 6주밖에 안 된 태아도 결국 유산되고 말았습니다. 

현지 시간 지난 7일 영국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영국 웨일스 스완지시에 사는 22살 커스티 버틀러 씨는 갑자기 배가 불어난 탓에, 직장 동료들로부터 임신한 것 아니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습니다. 

버틀러 씨가 임신 테스트기로 확인해 본 결과 임신이 맞았습니다. 다만 만삭의 임산부처럼 배가 갑자기 불어나 의아했습니다. 

임신 개월 수를 확인하기 위해 병원에 찾았더니 의사들은 외견상 약 30주, 8개월에 가까워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정밀 촬영한 결과는 충격적이었습니다. 

버틀러의 배를 차지한 것은 태아가 아니라, 가로 30cm· 세로 20cm 길이의 거대한 난소 낭종이었던 겁니다. 

또, 임신한 것은 맞지만 태아는 6주밖에 안 된 상태였습니다. 

커다란 낭종 때문에 짓눌린 태아는 호흡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의사는 임신 11주가 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낭종을 제거하는 것이 태아에게 더 안전하다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제거 수술 일주일 전 정밀 촬영 결과 태아의 호흡은 아예 정지됐습니다. 

버틀러는 곧 낭종 제거 수술을 받고 6주간의 치료 끝에 건강을 회복했지만 유산의 아픔을 겪어야 했습니다. 

버틀러는 "낭종이 이렇게 클 줄 몰랐다. 조금 더 빨리 알아챘어야 했다"며 안타까워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이를 잃는 것이 큰 충격으로 남았지만 모든 임신부에게 낭종의 위험성을 알리고 싶었다"며 몸의 변화에 늘 주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구성 = editor C, 사진 출처 = 케이터스뉴스 캡처) 

(SBS 뉴미디어뉴스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