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노후 건축물 즐비…경기도, 도시재생 사업 본격 추진

[수도권] 노후 건축물 즐비…경기도, 도시재생 사업 본격 추진

이영춘 기자

작성 2017.09.05 1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가 도시기능을 잃어가고 있는 쇠퇴지역을 대상으로 재생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소식입니다.

이영춘 기자입니다.

<기자>

3만2천여 명이 거주하는 수원시 매산동 일대. 경기도청이 위치한 곳으로 한때 수원의 중심지였으나 점차 쇠퇴하면서 노후 건축물 비중이 78%에 이르고 있습니다.

도청사가 오는 2021년 광교신도시로 이전하면 지역침체가 심화할 것으로 우려됩니다.

[천영숙/수원 '로데오거리' 상인 : 더 좋아져야 하는데 도청이 이전함으로써 슬럼화되고 있는 속도를 가속화시키는 결과밖에 안 됩니다.]

해제지역인 부천시 원미동도 지역이 쇠퇴하면서 노후주택 비율이 88%에 이르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도시 기능이 갈수록 쇠퇴하는 수원시 매산동과 부천시 원미동에 도시재생사업비로 모두 1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2022년까지 한 곳당 도비 50억 원과 시 군비 50억 원 등 모두 100억원이 투자됩니다.

[유진화/경기도 재생사업팀 : (쇠퇴지역을) 더이상 방치하면 사회적·물리적 비용이 더 많이 발생될 것으로 예상돼 지금 이 시기가 도시재생사업을 할 적기라고 판단해 시작했습니다.]

경기도는 일선시 협의해 주거환경개선·공동체복원같이 지역 특색에 맞는 사업을 펼칠 계획인데요, 지난해 말 기준으로 경기지역 28개 시·군, 232개 읍면동이 인구가 줄고 노후 건축물이 늘어나는 쇠퇴지역에 해당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