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개헌 상당히 어렵지 않을까 생각"

최고운 기자 gowoon@sbs.co.kr

작성 2017.08.18 0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정치권에서 논의 중인 헌법 개정에 대해 "저로서는 헌법 개정이 상당히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혔습니다.

홍 대표는 어제(17일) 저녁 울산대공원에서 열린 '다시, 경제속으로!' 토크콘서트에서 개헌에 대한 입장을 묻는 사회자 질문에 "헌법 개정의 취지에는 다들 동감하는데 생각이 다 다르다"면서 이같이 답했습니다.

홍 대표의 이런 견해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내년 지방선거 시기에 개헌을 하겠다는 약속에는 변함이 없다"며 강력한 개헌 추진 의지를 재천명한 입장과 결을 달리하는 것입니다.

홍 대표는 "국회의원들은 쉽게 말해 이원집정부제를 주장하는데 대통령은 외교·국방을 (총리에게) 떼어주고 나머지는 짝짜꿍해서 하자(라고 하고), 국민은 대통령제를 원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선거구제에 대해서도 "더불어민주당은 다당제로 가면 자신들에게 무조건 유리한 중대선거구제를 선호하는데 우리 야당으로서는 중대선거구제를 받을 수 없다"며 "그것을 전제로 개헌하자고 하는데 우리는 그 전제를 받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토크콘서트는 현장에 모인 시민이나 SNS에 시민이 남긴 질문에 홍 대표가 즉석에서 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됐습니다.

'한국당이 아직 제대로 된 반성을 하지 않았다'라는 한 시민의 지적에 홍 대표는 "우리 당이 혁신이 완료되는 시점에 반성을 종합적으로 할 것"이라며 "지금 해본들 찔끔찔끔해야 한다"라고 답했습니다.

홍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 문제에 대해 "정치적 책임의 문제라 우리가 간과하고 넘어갈 수 없다"고 말한 데 대해 '우파를 분열하는 발언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당부도 울산 시민으로부터 나왔습니다.

그러자 홍 대표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내가 이 도령인 줄 알았는데 방자였다라고들 하더라"라며 웃은 뒤 "주의하겠다"라며 확전을 피했습니다.

취임 100일을 맞은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성과에 대해선 "잘했다 못했다를 평가하기는 아직 이르다. 연말쯤 되면 나올 것"이라면서도 "아쉬운 것은 국민은 실험대상이 아니다. 국민을 상대로 실험하는 정부는 아주 위험한 정부"라고 지적했습니다.

울산 최대 지역 현안인 신고리 5·6호기 공사중단 결정에 대해선 "문 대통령의 말 한마디로 결정을 하는 것은 적법이 아니라 불법"이라며 "자신들이 '촛불정부'라고, 민주주의에 의거한 정부라고 하는데 이제 그런 독선적인 정책은 안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