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건, 내일 결심 공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건, 내일 결심 공판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7.08.06 09:08 수정 2017.08.06 09: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건, 내일 결심 공판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게 433억 원대 뇌물을 주거나 약속한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의 심리가 내일(7일) 마무리됩니다.

박영수 특별검사에 의해 지난 2월 28일 재판에 넘겨진 지 160일 만입니다.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형사합의27부는 내일 오전 이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전직 고위임원 5명의 결심 공판을 진행합니다.

재판에서는 특검팀이 의견을 밝히는 논고와 재판부에 형량을 제시하는 구형, 변호인단의 최종 변론, 그리고 피고인들의 최후 진술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특검팀은 혐의가 무거운데도 삼성 측이 계속 부인하는 점, 이 사건이 국정농단 사태의 한 축을 이루는 점 등을 고려해 이 부회장 등에게 중형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변호인 측은 애초 특검의 무리한 짜맞추기식 수사였고 직접적인 증거가 없으며 혐의가 증명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무죄를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호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앞서 특검과 변호인단은 지난 3일과 4일 이틀에 걸쳐 핵심 쟁점을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최종 변론은 각각 30분씩 할 예정입니다.

이 부회장 등 삼성 측 피고인 5명도 길지 않게 마지막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선고는 통상 결심 공판 2∼3주 뒤에 이뤄집니다.

이 부회장의 1심 구속 만기가 오는 27일인 점을 감안하면 그 직전에 선고 기일이 잡힐 것으로 보입니다.

대법원 규칙 개정으로 1심이나 2심 선고를 생중계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재판부가 중계를 결정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