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측근 "정치 보복" 반발…與 "일벌백계로 다뤄야"

이세영 기자 230@sbs.co.kr

작성 2017.08.05 0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적폐청산 테스크포스의 조사결과에 대해 이명박 전 대통령은 공식 반응을 내놓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이 전 대통령 측근들은 정치 보복이라며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습니다.

이세영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지만 측근들은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고 반발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수석을 지낸 한 인사는 SBS와 통화에서 "대응할 가치조차 없다, 국정원이 그렇게 할 일이 없냐"며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당시 여당이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에 포진한 친이계 인사들도 정치와 절연하겠다는 국정원이 '여론몰이 공작'에 나선 셈이라며, 끊임없이 과거 정부의 일을 들춰내는 것이야말로 적폐의 악순환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정용기/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 국정원이 본연의 역할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면서 정치 보복 쇼에 개입하는 국정원의 정치화는 안될일이다.]

자유한국당에선 국정원에 대한 국정조사 맞대응 주장도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국가정보 기관을 악용한 일은 일벌백계로 다뤄야 한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고, 국민의 당도 위법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날을 세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