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궁금한이야기 Y, 두 얼굴의 '내조의 여왕' 진실 추적

SBS뉴스

작성 2017.08.04 09:48 수정 2017.08.04 10:29 조회 재생수242,08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궁금한이야기 Y, 두 얼굴의 내조의 여왕 진실 추적
지난 7월 12일, 경기도의 한 펜션에서 남녀 4명이 숨진 채 발견되었다. 생면부지인 이들이 인터넷 상으로 만나 계획한 동반자살이었다.

이번 사건으로 사망한 A씨의 남편 B씨는 아내가 자살했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고 했다.

7월 10일, 평소처럼 친구네 집에 다녀오겠다며 외출한 아내 A와 돌연 연락이 끊겼다고 한다. 그로부터 이틀 뒤 아내가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온 것이다. 결혼 7년 차, 연애 기간을 포함하면 무려 10년 동안 알고 지낸 아내는 충동적인 선택을 할 사람이 아니었다.

넉넉한 집안에서 자랐고, 유명 여대를 졸업해 번듯한 공기업을 다니는 아내였다. 미국에서 사업을 한다는 장인은 평범한 회사원인 B씨가 평생 타보지도 못할 외제차와 신도시의 고급아파트를 신혼 선물로 마련해주었다.

처가에서 일부 지원해주긴 했지만, 아내 역시 재테크에 수완이 좋아서 결혼 7년 만에 부촌의 70평대 고급 주택까지 장만할 수 있었다.

소탈하고 정 많은 성격의 아내는 B씨의 회사동료와도 잘 어울렸고, 자녀와 시댁에는 아낌없이 쓰면서도 자신은 명품가방 한 번 사본 적이 없을 정도로 검소하게 생활했다. 완벽한 ‘내조의 여왕’이었다.

B씨는 알뜰하고 야무진 아내 A 덕분에 주변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런 아내가 자살하며 남긴 유서에는 해명 없이 떠나는 자신을 용서해달라는 말이 적혀있었다. 혹시, 그녀의 죽음 뒤에 미처 말하지 못한 비밀이 있는 것은 아닐까?

아내의 장례 후, 믿기 힘든 소식들이 B씨를 기다리고 있었다. 집 소유자라는 사람이 찾아와 밀린 월세를 갚고 집을 비우라고 통보한 것이다.

철석같이 내 집이라 믿었던 70평대 고급 주택은 일 년만 거주하는 조건으로 계약된 상태였고, 8개월째 월세가 밀려있었다. 처가에서 마련해줬다던 외제차도 모두 업체에서 빌린 차량이라고 했다.

또, 아내가 공기업인 직장을 통해 얻은 고급 정보가 있다며 지인들을 속여 투자금을 받아 온 사실이 밝혀졌다.

남편의 회사동료도 아파트를 싼값에 구입해주겠다는 A씨의 말에 4억 원 가까이 되는 돈을 입금했다며 B씨를 찾아왔지만, 실제로 이뤄진 아파트 매매계약은 없었다.

사망 후 들여다 본 아내의 통장에는 B씨가 이름도 모르는 이들과의 거래내역이 수두룩했다.

가장 충격적인 것은 직장, 가족 관계 등 10년간 알고 지낸 아내에 대한 정보가 모두 거짓이었다는 점이다.

결혼식에 참석한 후 곧바로 미국으로 떠나 사업을 하고 있다는 장인, 장모는 역할대행업체를 통해 섭외한 ‘가짜’였다.

B씨가 아내의 장례식장에서 실제로 만난 ‘진짜’ 친부모는 평생 서울에서만 살아왔고 딸이 결혼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

아내가 허망하게 떠나버린 후 B씨와 7살, 5살의 어린 두 자녀는 하루아침에 거리로 나앉게 되었다. A씨는 무엇을 위해 이토록 철두철미하게 허구의 삶을 살아온 걸까.

그리고 어떻게 아무도 아내를 의심하지 못했을까? 이에 SBS '궁금한이야기 Y'에서는 10년 만에 드러난 ‘내조 여왕’의 두 얼굴을 추적한다. 오늘(4일) 밤 8시 55분 방송. 

(SBS funE 김재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