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찍 온 자의 '해맑은 미소'…지각생 임종석 비서실장이 달라졌어요?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17.07.20 17:58 수정 2017.07.21 09: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관련 기사
지난 2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가 열렸습니다. 그런데 일찍 와서 자리에 미리 앉아 흐뭇한 미소를 짓는 한 사람, 바로 임종석 비서실장입니다.

지난 17일, 오후 2시 회의 시작 시간에 맞춰 가까스로 도착한 임 비서실장, "잘릴 뻔했다" "이 자리를 넘보는 분들이 많다"는 뼈있는 농담까지 들으며 굴욕을 맛봐야 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박수현 대변인, 김현철 경제보좌관, 주영훈 경호실장에 이어 4번째로 도착했다고 한 임 비서실장, 회의 시작 전, 차를 마시고 동료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여유로움을 만끽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글·구성 : 김나현 / 담당 : 화강윤

(SBS 비디오머그)